[SS이슈] 디스패치, 박진영 2차 폭로…구원파 논란 재점화
    • 입력2018-05-03 18:00
    • 수정2018-05-03 17: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진영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 대표가 구원파 의혹을 반박한 가운데 디스패치가 2차 폭로에 나섰다.

3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지난 2일 보도에 대해 “박진영이 그동안 주장했던 ‘무교론’에 대한 반증이자 그동안 부인했던 ‘구원파’에 대한 반박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디스패치’는 실제 자신을 구원파 신도라고 밝힌 이들의 제보와 오랜 기간 취재했던 내용을 공개하며 박진영이 구원파라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

박진영의 반박문을 세세히 짚으며 디스패치는 “구원파를 나누는 기준은 사업이 아닌 교리”라며, “박진영이 ‘디스패치’의 기사를 정독하길 부탁드린다”라고 반박했다.

‘디스패치’는 보도를 한 이유에 대해 “종교의 자유를 건드린 것이 아니다. 박진영이 했던 ‘무교론’의 진실을 따진 것”이라고 다시 한 번 지난 2일 보도된 기사의 취지를 확인시켰다.

앞서 지난 2일, 디스패치는 박진영이 구원파 전도 집회를 이끌었다면서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박진영과 구원파의 밀접한 관계와 관련 의혹을 보도했다. 이후 박진영은 인스타그램에 “구원파와 저는 관계가 없으며, 단순 성경 공부 집회였다”고 주장, 이어 간증 글 전문을 공개했다.

한편, 김어준은 3일 오전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박진영 구원파 전도 포착’ 어제자 디스패치의 단독기사다. ‘박진영이 구원파’라는 것이 디스패치의 주장이다. 그래서? 박진영이 구원파건 아니건 우리 사회가 박진영 개인의 종교관을 왜 알아야 하는 거냐?”라며 “디스패치는 무슨 자격으로 개인의 종교관을 따지고 기사화하는 거냐? 박진영 개인의 교리 해석이 어떤 이유로 사회적 의제가 되는 거냐?”고 지적하며 논란에 불을 짚이기도 했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