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체 실종' 논란 일으킨 마마무 솔라 의상
    • 입력2018-03-28 06:57
    • 수정2018-03-28 06: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한 걸그룹 멤버의 무대 의상이 '하체 실종'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2일 방송된 Mnet 'M Countdown'에는 아이돌 그룹이 출연해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마마무는 타이틀곡 '별이 빛나는 밤'으로 갓세븐을 꺾고 1위를 차지하면서 "항상 어디서 응원해주는 팬 정말 고맙다'라며 "소속사 식구들에게도 감사한다"라고 1위 소감을 밝혔다.


특히 마마무 리더 솔라는 독특한 민소매 드레스 의상으로 시선을 한 번에 사로잡았다. 가운데는 짧고 양쪽으로 긴 독특한 디자인의 드레스를 입어 '하체 실종' 논란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팬들은 독특한 무대 의상으로 인한 '착시 효과'에 놀라면서도 재밌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골든차일드, 마르멜로, 샤인, 부석순, 샤샤 등의 가수들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추천

9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