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강다니엘 빙의글' 육지담, 블로그에 '방탄소년단' 태그 논란
    • 입력2018-03-22 17:43
    • 수정2018-03-22 17: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가수 육지담이 계속해서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해할 수 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게시물에 '방탄소년탄', '문재인' 등 알 수 없는 해시태그를 추가해 논란이 예상된다.

22일 오후 5시 기준, 전날 육지담이 올린 게시글에는 '워너원', 'ymc', '방탄소년단', '문재인', '평창올림픽' 등의 해시태그가 달려 있다.


이를 본 팬들은 "방탄소년단 태그를 빼달라", "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봐주길 바라도 관련 없는 사람은 빼야 한다"며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앞서 육지담은 21일 자신의 블로그에 '건드리면 안될 육지담을 건드렸잖아. CJ, YMC 너네가'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을 올렸다.


육지담은 워너원의 매니지먼트사와 소속사인 YMC엔터테인먼트와 CJ E&M을 겨냥해 "소속사에게 제대로 된 사과와 해명 그리고 소속 가수들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문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강다니엘 군과의 사건은 당사자끼리 풀고자 했으나 그들은 워너원 전체를 숨기려는 작전을 짠 듯 보였고 눈 뜨고 보기 힘들 수위의 악성 댓글들까지. 다 저를 위한 글들은 찾아볼 수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즉시 사과하지 않을 경우 기자회견을 열겠다"면서 "악성 댓글과 증거없는 루머들 모두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단. 고작 연예인때문에 이렇게 나라 분위기 망치고 있는 점 정말 죄송하다"라며 "2월 LA에 있었던 저를 태우고 공항에 가려고 했던 외국인, 한인들 아시아 인까지. 몇십대의 차. 그리고 그 차들이 내가 혼자 거리를 걸을 때마다 따라왔던 그 일당부터 수사하고 싶다. CCTV 확인 하고 싶다"라며 자신이 미행을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워너원 측과 CJ 측 입장은 육지담과 판이했다. 워너원 측은 "육지담과는 회사차원에서 연락조차 한바가 없기 때문에 어떤 사과를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다"라며 "우리는 소속 아티스트들이 상처받거나 피해보는 일이 발생되지 않게 최선을 다 할 것이다"는 입장을 전했다.


CJ 측은 "육지담 씨와는 지난해 가을 상호 합의하에 전속 계약을 해지한 후 회사 차원에서 컨택 한 바 없다. 무엇을 어떻게 사과하기를 원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워너원 측과 비슷한 입장을 취했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 DB, 육지담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