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주 이특·은혁·동해 인터뷰①]"13인조 무대, 언젠가 한번쯤 다시 선보이고파"
    • 입력2018-03-14 07:52
    • 수정2018-03-14 07: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슈퍼주니어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그룹 슈퍼주니어(이하 슈주)가 걸어온 길은 14일 지령 1만호를 맞이한 스포츠서울과 여러모로 닮은 꼴이다. 해당 분야에서 ‘최초’의 기록을 많이 갖고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85년 창간한 스포츠서울이 최초의 전지면 가로쓰기 및 한글쓰기, 전면 컬러 편집 등으로 스포츠 신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면 2005년 데뷔한 슈주는 2000대 중후반 이후 아이돌 그룹의 활동 방향을 제안한, 사실상 ‘현대 아이돌의 교과서’다. 슈주 이후 나온 아이돌그룹은 모두 슈주의 자기장 안에 있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슈주는 최초의 아이돌은 아니지만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많은 최초의 기록을 갖고 있다. 4~6인조 아이돌이 보편화됐던 시절, 12인조(한경, 기범 탈퇴. 규현 중간에 합류. 현재는 11인조)로 데뷔해 아이돌 멤버수의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했고, 데뷔 때부터 그룹과 멤버 개개인의 활동을 체계적으로 병행하는 ‘따로 또 같이’ 전략을 구사한 것도 처음이다. 아이돌그룹 중 최초로 팀내 유닛 활동을 한 팀이기도 하다. 중국인 멤버(2009년 탈퇴한 한경)가 있었던 최초의 팀이고, 아이돌 최초로 지난해 홈쇼핑 채널에 출연하기도 했다. 최전성기도 있었지만 각종 사건·사고도 끊이지 않았던 팀, 늘 그에 걸맞는 대응 방안으로 어려움을 정면돌파하며 후배 아이돌 그룹들에 ‘리스크 매니지먼트’의 정석을 선보이기도 했다.

지난 12일 오후 서울 청담동 SM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슈주 리더 이특, 슈주의 인기 유닛 D&E 멤버인 은혁, 동해를 만나 스포츠서울 지령1만호 기념 인터뷰를 진행하며 한 분야에서 오래 활동하는 팀의 일원으로서 가지는 자부심, 고민 그외 여러 생각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현재 슈주는 6인조로 활동중이다. 다양한 예능 형식을 슈주만의 색깔로 새롭게 소화하는 예능인 XtvN ‘슈퍼TV’를 선보이고 있고, 오는 4월 리패키지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다.
슈퍼주니어 단체
슈퍼주니어.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근황을 소개해 달라.

은혁=슈주 리패키지 앨범을 준비 중이다. 다음달 나올 예정이다. 얼마전 뮤직비디오도 찍었다. 해외 투어 중이라 팀원 모두 해외에 있는 시간이 많다. 동해와 내가 함께 하는 유닛인 슈주 D&E 활동으로 일본도 오가고 있다. 국내 팬을 만날 기회가 조금 부족한 점이 아쉽다.

D&E는 지난해 11월부터 매달 일본에서 싱글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있다. 올 여름이나 가을쯤 현지에서 그 곡들을 모아 정규 앨범을 발표할 계획이다.

동해=그동안 나는 예능 등에 많이 출연하지 나가지 않았는데 멤버들과 출연하는 기회를 늘리고 있다. 은혁과 D&E 활동을 하고 있는데 올해는 슈주 완전체, D&E 일정을 병행할 거 같다.

이특=개인적으로는 방송 활동을 열심히 하고 있다. EBS ‘최고의 요리 비결’을 생각보다 많이 보더라. 식당이나 마트에 가면 어머님들이 좋아해주며 서비스를 많이 주신다. 엠넷 ‘너목보 시즌5’에도 출연 중이고, 슈주 멤버들과 XtvN ‘슈퍼TV’도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4월 나올 슈주의 리패키지 앨범은 일반적인 리패키지 앨범이 아니다. 아직 말할 순 없지만 뭔가 특별한 걸 준비 중이다. “얘네가 이런 걸?”이란 말을 들을 것 같다.
이특
슈퍼주니어 이특.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슈주 다른 멤버들의 근황은

이특=
지난 11일 CF 한편을 촬영했는데 총감독이 신동이었다. 신동은 방송도 하지만 뮤직비디오, CF 촬영감독으로도 바쁘게 지낸다. 마지막까지 현장에 남아 있는 그에게 안 힘드냐고 물으니 “싫어하는 일이면 힘들텐데 너무 좋아하는 거라 며칠 밤을 지새도 행복하다”고 하더라. 희철과는 요즘 예능 등에 함께 출연할 일이 많은데, 그는 추억을 먹고 사는 남자다. 함께 있으면 옛날 얘기를 많이 한다. 요즘 팀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좋다

은혁=팀의 맏형인 이특 형과 희철 형은 시간이 오래 되니 확실히 애틋해 지더라. 데뷔 이래 요즘 가장 가깝다. 이야기도 많이 나누는 걸 보니 동생들 입장에서 더 든든하다. 둘 사이에 위기도 많았다.(웃음) (이특=아마 2009년 무렵이 둘 사이에 가장 큰 위기였나?) 이특 형과 희철 형은 성격과 성향이 완전 다르다. 그래서 둘이 함께 방송하는 걸 보기 힘들었는데 최근엔 함께 예능에 나가는 횟수가 늘고 있다.

이특=멤버들은 가족보다 자주 보는 가족이다. 가족끼리도 싸우지 않나. 투닥거린 적도 많았는데 이제는 서로 잘 푸는 노하우를 갖고 있다. 서로 뭘 싫어하는지, 어떤게 필요한지 알아 시간이 갈수록 더 돈독해진다.

은혁=예성은 최근 예능 프로그램과 일본 뮤지컬을 병행한다, 갑자기 스케쥴이 많아져 버거워하면서도 팬들이 좋아하는 걸 보며 힘을 내더라.

이특=시원은 지난해 앨범 활동엔 함께 하지 못했지만 콘서트 투어는 함께 돌고 있다. 함께 연습하고, 함께 운동한다. 같이 있을 때 우리까지 우울해 하면 힘들어할까봐 좋은 생각, 좋은 이야기를 많이 나누려 노력한다. 공익근무요원인 규현은 요즘 살이 오를 대로 올랐다. 음식과 와인을 좋아해서 잘 챙겨 먹더라. 살이 찌고, 조금 늘어져볼 시간이 지금 뿐이라 그런 시간을 만끽하고 있다. 몸무게는 나중에 돌아오면 뺄거라더라.

은혁=군복무 중인 려욱은 얼마전 분대장이 돼 신나게 군대 말년 생활을 보내고 있다. 올해 7월 제대한다. 성민은 최근 SM스테이션을 통해 신곡을 발표했다. 최근 슈주 완전체 활동엔 함께 하지 못했지만 조금씩 팬들에 인사드릴 기회를 갖고 있다.

이특=슈주 완전체는 최근 아시아 각국을 돌며 투어 중이다. 3월 말엔 타이완 공연이 있고, 4월 초엔 SM 다른 팀들과 함께 UAE 두바이에 간다. 4월 말엔 남미 4개국 투어가 있다. 리패키지 앨범을 준비하는 동시에 다른 일정도 조율중이다.
슈퍼주니어
슈퍼주니어 은혁.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완전체 멤버는 11명(이특, 희철, 예성, 강인, 려욱, 규현, 시원, 은혁, 동해, 신동, 성민)인데 최근엔 멤버의 군입대 등으로 6명만 활동하고 있다.

은혁=입은 줄었지만 말이 많은 건 똑같다. 멤버들끼리 있으면 시끌벅적하다.

이특=우리집 TV 앞에는 멤버 13명(주:팀 탈퇴한 한경, 기범 포함)이 함께 찍은 사진이 놓여있다. TV로 최근 무한도전 H.O.T 특집을 보는데 자꾸 사진이 눈에 들어오더라. 우리도 시간이 지나면 13명이 같은 무대에 서있는 모습을 한번쯤 다시 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생겼다. 2009년 ‘쏘리쏘리’까지 13명이 한 무대에 섰었다.

동해
슈퍼주니어 동해.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현재 완전체 멤버인 11명이 모두 모여본 건 언제가 마지막인가.

이특=내 기억으로는 내가 군대 가기 전 중국집에 다 함께 모여 짜장면을 먹은 적이 있다. 그게 2012년이었다.(웃음)

은혁=군복무 중인 멤버가 계속 바뀌니 다함께 시간을 맞추긴 힘들다.

이특=
11명이 모이면 뭔가 기분이 이상할 거 같다. 오랜만에 뭔가 꽉차있는 모습을 생각만 해도 뭉클하다. 그 시간이 오면 행복할 거 같다.
슈퍼주니어
-슈퍼쥬니어 11명이 다시 모인 모습을 기다리는 팬들이 많을 것 같다.

이특=우린 인원수 많은 대형 그룹의 시작점이었다. 우리의 가장 큰 장점은 멤버수가 많다는 것인데 절반인 6명이 활동하니 아쉽다. 규현이 소집해제하는 2019년 5월 이후 11명이 한 무대에 서는 기회가 오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은혁=공식적 자리가 아니라 사석에서라도 11명 멤버가 다 모일 시간을 갖는건 내년이나 돼야 할 것 같다. 기대된다.


monami153@sportsseoul.com

<슈퍼주니어 동해, 이특, 은혁.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