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통신] 결혼식장까지 음주운전하다 체포된 신부
    • 입력2018-03-14 06:50
    • 수정2018-03-14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웨딩드레스를 입은 채 체포된 신부의 사연이 화제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언론 '메트로'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경찰차에 오르게 된 한 여성의 사연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앰버 영이라는 이름의 32세 여성은 12일 음주 상태에서 자신의 결혼식장까지 직접 차를 몰고 운전하다가 접촉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한 명의 경상자가 발생했고, 신부는 즉각 경찰에 체포됐다.


영은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그가 왜 직접 음주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는지, 결혼식을 무사히 마쳤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마라나경찰서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