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인터뷰]심현섭 "7년전 증거불충분 무혐의, 경찰서에 자료있다"
    • 입력2018-03-07 22:15
    • 수정2018-03-07 22:3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180307_211433441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7년전 경찰에서 증거불충분 무혐의 처리 됐습니다. 경찰서에 자료가 있습니다.”

개그맨 심현섭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미투(Me, too)’ 글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가해자로 몰린 심현섭이 이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피해자 A씨는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난 2011년 심현섭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당시 심현섭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글도 게재하고 경찰에도 신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심현섭에게 사과를 받아 글은 내리게 됐지만 법적 공방은 이어갔다고. 그러나 긴 공방 끝에는 증거 불충분이라는 납득할 수 없는 결과를 받게 됐다고 주장했다.

심현섭은 이날 스포츠서울과 전화통화에서 “나는 그때도 총각이었고 지금도 총각이다. A씨와 소개팅으로 3차례 만났다. A씨의 글에 과장된 부분이 있는 건 맞지만 스킨십이 있었던 건 인정한다”며 “이후 A씨가 나를 고소를 했다. 경찰서에서 거짓말 탐지기 조사, 대질심문을 할 때 A씨가 안나왔다. 형사가 조사를 했을 때 기억이 잘 안 난다고 했다고 들었다. 결국 나는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말했다.

심현섭은 “증거불충분 무혐의 처분을 받은 기록은 모두 경찰서에 남아있다. 형사가 상대를 무고죄로 고소할거냐고 물었지만 괜찮다고 했다. 억울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일을 크게 벌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며 “오늘 A씨의 글이 올라온뒤 지인들의 전화를 많이 받고 있다. 두려운 건 없는데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지금도 공인이지만 그때도 나는 공인이었다. 내가 공인의 위치에서 할 수 없는 행동을 하지 않았다. 지금 내가 차라리 결혼한 상태라면 좋겠다. 아내가 있으면 이런 황당한 상황에 대한 괴로움을 같이 나눌수라도 있지 않겠나”라고 하소연했다.

한편 1970년생인 심현섭은 MBC ‘개그박스’로 데뷔했으며 KBS 2TV ‘개그 콘서트’에서 ‘봉숭아학당’, ‘사바나의 아침’ 등으로 전성기를 맞았다. 이후 활동이 뜸 했던 심현섭은 지난해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 참가해 많은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monami153@sportsseoul.com

추천

4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