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평창]"영미야~" 주인공, 김영미가 직접 용어해설을 했다
    • 입력2018-02-21 11:15
    • 수정2018-02-21 11:1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영미
김영미가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OAR를 꺾은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강릉 | 김용일기자

[강릉=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영미~라고 급하게 부르면 빨리 닦아야 해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뜨겁게 강타하고 있다. 여자 컬링 ‘영미야~’의 주인공 김영미(리드)가 직접 용어해설을 했다.

김영미는 2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8차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와 경기에서 11-2 완승한 뒤 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과 만나 “‘영미야~’가 그렇게 유행인지 (휴대폰을 확인하지 않아) 몰랐다”고 웃었다.

여자 컬링이 승승장구하는 과정에서 ‘영미야~’는 국민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스킵 김은정이 투구한 뒤 스위핑하는 김영미에게 “영미야~”를 외치면서 강도를 조절하는 게 눈길을 사로잡았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용어해설’이라는 제목으로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나돌고 있다. ‘영미~’는 스위핑을 시작하라, ‘영미야~’는 스위핑을 멈추고 기다리라, ‘영미야~!!’는 더 빨리 스위핑하라 등이다. 우스갯소리처럼 들리지만 실제 맞는 말이었다. 김영미는 “나를 급하게 부르면 빨리 (아이스를) 닦으라는 것이다. 그리고 부드럽게 부르면 준비하라는 뜻”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또 자신을 부르지 않을 경우엔 “(김)선영이가 닦을 때”라고 말했다.

사실 컬링에서 리드와 세컨드 포지션 선수가 주목받는 건 흔하지 않다. 대체로 모든 경기 조율과 핵심적인 투구를 하는 스킵이 조명받는다. 그만큼 여자 대표팀이 팀워크가 좋다는 것이고 스킵서부터 모든 포지션에 걸쳐 제 구실을 하면서 하나가 됐다는 것을 증명한다. 김영미는 “관중석에서 내 플래카드가 나오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은정이와 동생들 사이에 가교 역할을 하는 게 내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늘 부드럽게 독려하면서 경기를 이끄는 게 내 스타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미 준결승행을 확정한 한국은 이날 1~3엔드에서 9점을 쓸어담는 등 압도적인 경기를 펼친 끝에 7승(1패)를 따냈다. 오후 8시5분 최하위로 밀려 있는 덴마크와 예선 최종전 결과에 관계없이 1위를 확정했다. 김영미는 “1위는 큰 의미가 없는 것 같다. 아직 1경기 남았으니 집중하겠다”며 “준결승을 앞두고 동료, 감독과 더 분석하고 매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