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더 큰 규모 지진 우려, 새 지진일 가능성도"
    • 입력2018-02-12 07:24
    • 수정2018-02-12 07: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지난해 11월 15일 포항에서 규모 5.4의 본진이 발생한 지 약 석 달 만인 11일 새벽 최대 규모의 여진이 발생한 것을 놓고 전문가들은 “보기 드문 일”의견과 함께 “새로운 지진일 가능성을 아주 배제할 수 없다”고 말해 이목이 집중된다.

11일 발생한 지진은 본진 발생 당시 깨진 단층면이 더 쪼개지는 상황인 것으로 볼 수 있어 향후 더 큰 규모의 지진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진은 통상 시간이 지나면서 발생 빈도와 최대 규모가 감소하는 게 일반적”이라며 “석 달 만에 제일 큰 규모의 여진이 발생한 것은 굉장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분 3초 포항시 북구 북서쪽 5㎞ 지역(북위 36.08·동경 129.33도·지진 발생깊이 9㎞)에서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는 본진 발생 당일 있었던 규모 4.3의 여진을 능가하는 가장 큰 규모의 포항 여진이다.

포항 본진 이후 비교적 강한 규모 3.0 이상의 여진은 이날까지 총 8차례 발생했다. 규모 4.3의 여진을 비롯해 3번이 본진 발생 당일에 일어났고, 나머지 3번도 11월에 발생했다. 성탄절인 작년 12월 25일에 다시 규모 3.5 여진이 발생한 이후에는 한 달 넘도록 규모 2.0대의 비교적 작은 여진만 있어 소강상태를 보였지만, 이번에 최고 여진 규모를 경신했다.

홍 교수는 “이는 아직 쪼개지지 않았던 단층면이 추가로 깨지면서 에너지를 배출한 것으로 봐야 한다”며 “본진 단층면이 확장하면서 지진이 발생하는 것으로, 단층의 실제 크기를 모르는 현재로써는 좋은 의미로 받아들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지진이 발생하는 단층면이 점차 확장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지진일 가능성도 있다는 의견도 나오지만, 기상청은 현재 상태로는 포항 본진의 여진으로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학계 전문가들의 견해처럼 기존 단층면의 끝자락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새로운 지진일 가능성을 아주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도 “이날 지진에 대해 현재까지 수집된 정보상으로는 여진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gag11@sportsseoul.com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