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리뷰] '황금빛 내 인생' 위기의 해성그룹, 이대로 무너지나
    • 입력2018-02-12 06:51
    • 수정2018-02-12 08: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기자] '황금빛 내 인생' 해성그룹이 위기를 맞고 있다. 박시후와 김병기의 불협화음에 이어 전노민까지 사직서를 제출했다. 손자, 사위와 갈등을 빚은 김병기가 가슴을 부여잡고 쓰러져 해성그룹의 앞날에 빨간불이 켜졌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최도경(박시후 분)의 문자를 받고 화가 난 노양호(김병기 분)가 의식을 잃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노양호는 해성그룹을 거부하는 최도경의 문자를 받고 분노했다. 차를 타고 이동하던 그는 가슴을 부여잡으며 의식을 잃었다.


노양호는 그간 최도경과 해성그룹을 사이에 두고 큰 갈등을 빚어왔고, 감정의 골 또한 깊어졌다. 그 상황에서 최도경은 계속해서 해성그룹을 거부했고, 이날 보낸 문자를 보고 화를 참지 못한 노양호가 결국 쓰러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사실 해성그룹의 부사장직을 맡고 있던 최재성(전노민 분)도 불만이 많았다. 앞서 자신의 아내인 노명희(나영희 분)의 불륜 사실을 폭로한 그는 결국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후 노양호는 노기를 띤 채 최재성을 찾았지만 그는 사직서를 제출했다며 전화를 끊어버렸다. 이에 노양호는 최도경을 해성 어패럴 사장으로 임명해 그를 돌아오게 하려 했다. 그는 노명희에게 최도경을 향한 '마지막 기회를 준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물거품이 됐다. 사위도 손자도 자신의 뜻대로 되지 않자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오른 노양호는 결국 자신의 화를 이겨내지 못했다.


이로써 해성그룹의 미래에도 먹구름이 잔뜩 끼게 됐다. 사위와 손자가 모두 해성그룹에 사직서를 제출한 가운데 향후 해성 家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시청자들의 귀추가 쏠리고 있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