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36명 부상, 문화재도 피해. 대피소 이재민 200명 추가
    • 입력2018-02-11 17:23
    • 수정2018-02-11 17: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11일 새벽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4.6 지진으로 36명의 부상자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일부 문화재도 균열 등 피해가 확인됐다. 포항시는 지진 발생 직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비상 근무체제에 들어갔다.

포항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오후 4시 현재 시민 36명이 부상했다. 이들 가운데 이모(21)씨는 오전 5시 13분께 남구 포항공대에서 대피하다가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포항 성모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오전 5시 5분께는 박모(80)씨가 북구 용흥동 자택 화장실에서 넘어져 왼쪽 대퇴골 골절상을 입었다.

또 오전 9시 3분께 북구 흥해읍에 사는 A(85·여)씨가 침대에서 떨어지면서 옆구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대책본부는 이들 가운데 이씨와 박씨 등 3명은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이고 나머지 33명은 경미한 부상을 입어 자력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귀가한 것으로 파악했다.

문화재와 건물 피해도 발생했다. 대한불교 조계종 제11교구 본사 불국사의 말사로 내부에 보물인 원진국사비와 적광전, 경북도지정 문화재인 대웅전이 있는 보경사에서 문화재 일부가 훼손됐다. 가장 큰 피해가 생긴 곳은 대웅전으로 법당 내부 벽면에 균열이 발생하고 처마 밑에 있는 목조 부재 일부가 바닥으로 떨어졌다.

북구 죽도동 한 가정집에서 담이 무너져 세워놓은 차가 부서졌다는 신고가, 죽도동 시티요양병원에서 수도배관이 파손됐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북구 장성동과 우현동 아파트에서 엘리베이터가 고장 났다거나 엘리베이터에 갇혔다고 주민이 신고했다. 지진으로 현관문이 열리지 않는다는 신고도 잇따랐다. 포항역 역무실과 여객통로 천장에서 타일 20여 개가 바닥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지진 피해가 잇따르자 그동안 300여 명의 이재민이 머물러온 흥해실내체육관에는 한때 200여 명의 시민이 추가로 대피해 포항시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gag1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