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0명 중 3명 모바일기기로 불법·유해사이트 접속
    • 입력2018-01-12 08:23
    • 수정2018-01-12 08:2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180112_081906895
음란물의 온상으로 지적받은 미국 소셜 미디어 서비스 ‘텀블러’ 메인화면.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국내 10대 청소년 10명 중 3명가량은 모바일기기를 이용해 불법·유해정보 사이트에 접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발간한 ‘2017년 인터넷 불법·유해정보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10대 중 27%가 모바일기기로 불법·유해 사이트에 접속했다. 이는 20대(12.1%), 30대(9.2%), 40대(6.4%), 50대 이상(8.2%) 등 성인보다 월등히 높은 비율이다.

불법·유해 애플리케이션(앱)을 모바일 기기로 이용한 비율도 10대가 8.3%, 10대 미만이 4.5%로 다른 연령대보다 가장 높았다.

보고서는 “불법·유해정보가 청소년 및 유·아동에게 미치는 악영향을 고려해보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전체 조사 대상자 가운데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불법·유해정보를 접촉한 비율은 평균 10.3%로, PC(3.5%)보다 3배 정도 많았다.

PC를 이용한 불법·유해 사이트 접속 비율을 연령대별로 보면 40대(4.2%)가 가장 높았고, 30대(3.8%), 10대(2.6%), 20대(2.3%) 등 순이었다.

PC로 방문한 불법·유해정보 사이트는 대부분 불법 토렌트 파일을 공유하는 곳이었고, 모바일로는 음란·성매매 정보를 다루는 사이트를 많이 찾았다.

특히 그동안 음란물의 온상으로 지적받은 미국 소셜 미디어 서비스 ‘텀블러’가 모바일 불법·유해 사이트 접속 1위를 차지했다.

‘*****.tumblr.com’은 조사기간에 총 465명이 4093회, 한 명당 평균 8.8회 접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접속시간은 평균 14분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상반기에 달마다 약 1만명의 표본집단을 선정해 방통심의위의 불법·유해정보 시정요구 웹 DB(5만개) 및 해외 불법·유해정보 등급 DB(1만개)에 접속한 로그 파일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조사 업체는 ‘비욘드리서치’다.
km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