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파니 "성형 고백? 거짓말 안하는 스타일, 코수술만 5번"
    • 입력2018-01-03 17:39
    • 수정2018-01-03 17: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석혜란기자] 한국인 최초 플레이보이 모델 1위에 빛나는 섹시함의 대명사 이파니의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화보에서 이파니는 블랙 컬러의 트레이닝복을 입고 자유로우면서도 강렬함이 존재하는 모습을 담아냈으며, 화이트 롱 셔츠로 여성스러움을 한껏 발산하는 동시에 카리스마와 섹시함이 묻어나는 매니쉬한 분위기의 청청패션을 연출해 스텝들의 환호를 받았다. 마지막으로 내추럴하면서도 열정적인 모습이 담긴 에슬레저 룩까지 완벽히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파니는 최근 앨범이 나왔다며 "직접 작사에 참여한 앨범이라 남다른 애정이 있다"며 "가슴 아픈 일들을 잊기 위해 꽂히는 대로 만든 음악이다. 제목은 내장지방털어의 줄임말 내지털인데, 들어보면 즐거운 에너지가 발산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가수뿐 아니라 배우 이파니에 대해서는 "내가 이파니라는 사람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탈출구"라며 "인생의 굴곡이 많다 보니 연기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공감대가 잘 형성되는 것 같다"고.

다소 이파니와 거리감이 느껴지는 웹툰 작가라는 직업에 관해서 묻자 "어렸을 때부터 만화가가 꿈이었다"며 "워낙 만화를 사랑하고 그림도 곧잘 그리는 편이라 웹툰을 연재하기 시작했는데 최근에는 내가 직접 기획부터 대본까지 참여한 작품이 영화로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아이들 얘기에 절로 입가에 미소가 띠어지는 영락없는 두 아이의 엄마 이파니는 "힘들고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내서 그런지 내 자식뿐 아니라 아이들이라는 존재에 대해 애틋함이 묻어난다"며 "셋째까지 아이를 낳고 두 명은 입양해서 진정한 사랑으로 키워내고 싶은 꿈이 있다"며 아이들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부모님의 이혼으로 16세라는 어린 나이에 혼자가 된 이파니는 매일 밤 잘 곳을 전전하며 힘든 시절을 버텨냈다. 그렇게 살았기에 현재는 어떤 시련도 두렵지 않다는 그. 힘들었던 그 시절 플레이보이 모델은 이파니에게 구원과도 같은 기회로 찾아왔다.


"워낙 어렵게 살았던 터라 애초에 모델이란 꿈을 가진 것은 아니었다"며 "우연히 인터넷을 통해 '당신도 플레이보이 모델이 될 수 있습니다'라는 문구와 그 아래 상금 천만 원이라는 글이 확 들어 왔다. 그것이 플레이보이 모델로 도전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며 그때를 떠올렸다.


19세 어린 나이에 플레이보이 모델 1등으로 거듭나기까지 쉽지 않았을 것 같다는 질문에 "그때는 살기 위해서 정말 열심히 했던 것 같다"며 "첫 노출 촬영이 있었는데 조끼 하나만 입고 전체를 탈의해야 하는 상황에서 너무 겁이 났다. 그런데 나를 위해 총감독님부터 100여 명의 스텝들이 하나둘씩 옷을 벗기 시작했다. 그때 모델로서 갖춰야 할 프로의식이 뭔지 깨달았다"며 생생했던 순간을 전했다.


이파니라는 이름 앞에 자석처럼 붙는 노출과 섹시한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은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대중들에게 뚜렷한 이미지로 기억되는 것은 좋은 것으로 생각한다"며 "기왕 기억에 남을 거라면 어설픈 것보다는 확실한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는 게 좋지 않겠냐"며 시원하게 답했다.


마지막으로 2017년은 눈물과 아픔의 연속이었다는 그는 2018년에는 보다 즐겁고 웃음이 넘치는 한 해가 되길 바라며 더 이상 아픔으로 논란이 되는 것이 아닌 행복하고 좋은 소식으로 대중들에게 찾아뵙고 싶다고 전했다.


shr1989@sportsseoul.com


사진 ㅣ bnt 제공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