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민효린 "내년 2월 결혼 맞아. 조용히 준비 중"(공식입장)
    • 입력2017-12-18 17:19
    • 수정2017-12-18 17: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 민효린, 백조 같은 자태로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빅뱅의 첫 결혼멤버가 탄생했다.

가수 태양과 배우 민효린이 내년 2월 결혼한다. 연예계 관계자는 18일 “두 사람이 지난 달 부터 조용히 결혼식을 준비해왔다. 화려한 것 보다는 둘 만의 소박한 결혼식이 될 것 같다”면서 “내년 2월 결혼이 맞다”고 밝혔다.

민효린의 소속사측 역시 이날 “결혼이 맞다. 구체적인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으며, 조용히 결혼 준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한편, 2014년 뮤직비디오 촬영을 통해 첫 인연을 맺었고 2015년 5월 처음으로 둘의 열애가 알려진 뒤 쿨하게 이를 인정했던 이들은 3년째 알콩달콩 사랑을 이어오고 있는 연예계 대표 공개 커플이다. 1988년 5월 생인 태양은 내년 상반기 입대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 입대에 앞서 결혼식을 준비하고 있다.

태양보다 2살 연상인 민효린은 2006년 의류 브랜드 모델로 데뷔해 드라마 ‘트리플’ ‘로맨스 타운’ ‘칠전팔기 구해라’, 영화 ‘써니’, ‘5백만불의 사나이’,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스물’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촬영을 마쳤다.

whice1@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