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당 약 100만 원" 경매로 나온 인기 팝스타 누드 사진
    • 입력2017-11-23 06:00
    • 수정2017-11-23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팝스타 마돈나의 18세 시절 누드 사진 100장 이상이 경매로 나온다.

2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온라인 경매 사이트 '가러 해브 락 앤 롤(Gotta Have Rock and Roll)'에서 108장의 마돈나 누드 사진을 출품, 22일부터 내달 1일까지 경매가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은 마돈나의 대학 시절인 18세 당시 사진작가 세실 아이 테일러(Cecil I. Taylor)가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무용을 전공한 마돈나는 전라 상태로 발레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이트에 따르면 사진 상태는 매우 양호하며 장당 800~1200달러(약 87만 원~130만 원)에 거래될 전망. 사진과 함께 원본 음화 및 저작권도 포함됐다.


한편, 이번 경매에는 마돈나의 누드 사진 외에 마돈나 친필 메모 등이 함께 출품될 예정이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마돈나 SNS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