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억 원'...2017년 전 세계 모델 수입 1위 등극한 켄달 제너의 몸매
    • 입력2017-11-23 06:00
    • 수정2017-11-23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 인턴기자] 미국의 톱 모델 켄달 제너가 2017년 전 세계 모델 수입 1위를 차지했다.


21일(현지 시간) 미국 경제 전문 매체 '포브스'는 2017년 세계에서 가장 소득이 높은 모델 순위를 발표했다. 순위에 따르면 켄달 제너가 1년간 2200만 달러(약 240억 원)의 수입을 올려 1위를 차지했다.


켄달 제너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숫자는 무려 8500만 명에 달하는데 이 팔로워들을 상대로 한 협찬 광고 활동으로 상당한 수익을 올렸다.


켄달 제너는 1995년 생으로 올해 나이 22세다. 그는 178cm의 큰 키에 몸무게 53kg으로 군살 없는 몸매를 소유했다. 켄달제너는 몸매 외에 그의 가족 관계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의 아버지는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브루스 제너, 어머니는 미국의 유명 방송인 겸 사업가인 크리스 제너다. 모델 킴 카다시안과는 이부 자매 사이다.


이와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켄달 제너의 몸매가 눈길을 끌었다. 켄달 제너는 평소 몸매가 훤히 드러나는 관능적인 의상들도 멋지게 소화했고 이기적인 비율을 자랑했다.


2위는 지젤 번천으로 그는 약 190억 원의 수입을 올렸다. 3위는 크리시 타이젠이 차지했다. 그는 약 147억 원을 벌여들였다. 그 뒤를 아드리아나 리마, 지지 하디드, 로지 헌팅턴 휘틀리, 칼리 클로스 등이 이름을 올렸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켄달 제너 SNS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