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제1회 아시아여성바둑대회' 중국에 밀려 준우승
    • 입력2017-11-13 20:26
    • 수정2017-11-13 20: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바둑-16면
[스프츠서울]아시아 10개국 여성 아마추어 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력을 겨룬 ‘제1회 아시아여성바둑대회’에서 한국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중국은 개인전과 단체전 초대 우승자가 됐다.

전남매일과 영암군이 주최하고 대한바둑협회가 주관한 제1회 아시아여성바둑대회는 한국, 중국, 일본, 중화타이베이, 홍콩, 몽골,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10개국에서 50여명의 선수단이 참가, 개인전과 단체전으로 치러졌다.

11~12일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이번 대회 개인전 우승은 중국의 리쉐밍이 차지했고, 한국 홍준리(20)가 준우승, 그리고 중화타이베이 린샤오텅(20)과 몽골 퉁갈라그 라브지르(30)가 3위를 차지했다.  단체전 우승도 중국이 차지했다. 저우야오(19)·천쓰(20)·추커얼(15)이 나선 중국이 4승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고, 강경낭(27)·이도현(16)·조시연(17)이 나선 한국이 3승으로 준우승을 기록했다. 3위는 파이쉰후이(16)·천메이판(14)·린밍(20)이 출전한 중화타이베이와 양야팅(28)·쟝위에(20)·페이진링(20)이 나선 싱가포르가 각각 3위에 올랐다.

한편 지난 11일 열린 개막식에는 전동평 영암군수와 최영기 전남매일 사장을 비롯, 박준영 국회의원, 이재영 전남도지사 권한대행, 정민곤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 정재진 대한바둑협회 부회장, 이만구 전라남도바둑협회장, 최영화 영암군바둑협회장, 이하남 영암군의회 의원, 임철호 영암군체육회 상임부회장, 강대선 영암군체육회 부회장 등이 개막식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유인근기자 ink@sportsseoul.com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