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연, 유아인 이어 이창동 신작 '버닝' 합류
    • 입력2017-09-20 17:22
    • 수정2017-09-20 17: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이창동 감독의 신작 영화 '버닝'에 할리우드 배우 스티븐 연이 최종 합류했다.


20일 한 매체를 통해 스티븐연이 '버닝'에서 미스터리한 남자 '벤' 역을 맡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신작 영화 '버닝'은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세 젊은이 종수, 벤, 해미의 만남과 이들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스티브연은 미드 '워킹데드'-영화 '옥자' 등 할리우드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유아인, 신예 전종서에 이어 스티븐 연까지 합류한 영화 '버닝'은 지난 9월 11일 크랭크인, 내년 상반기 개봉예정이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JTBC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