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폐막
    • 입력2017-09-14 09:21
    • 수정2017-09-14 09:2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폐회식 전체 기념촬영
[스포츠서울]전 세계 55개국 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지난 10일 막을 올린 제12회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가 중국 자오이캉 선수의 우승과 함께 막을 내렸다.

프로 아마를 통틀어 55개에 달하는 국가가 한 자리에 모이는 대회는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가 유일하다. 바둑이 한·중·일 그리고 최근 부쩍 강해진 대만까지 포함해 네 국가의 싸움으로 굳어져 가고 있는 시점에서 아시아, 유럽, 미주, 대양주, 아프리카 등 전 세계인들이 전북 부안으로 집결한 것은 의미가 깊다.

대회 창설 12주년을 맞은 올해는 아시아 12개국, 유럽 29개국, 미주 11개국, 대양주 2개국, 아프리카 1개국에서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9월 11부터 13일까지 3일간에 걸쳐 스위스리그 6라운드를 통해 열전을 벌인 결과 중국의 자오이캉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둘째 날 4라운드까지 전승을 달리던 자오이캉은 마지막 5~6라운드에서도 태국과 일본 선수를 연파하고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99년생인 자오이캉은 시상식 후 인터뷰에서 “마지막 일본의 오제키 선수와의 대국이 가장 힘들었다. 공배를 다 메우고 계가하면서도 진줄 알았는데 뜻밖에도 1집반을 남아 어리둥절 했다. 운이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국대표 최광호는 3위에 머물렀다.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한명으로 꼽혔던 최광호는 대회 2일째까지 4전 전승으로 순행했으나 13일 열린 5라운드에서 일본의 오제키 미노루 선수에게 발목을 잡혀 우승이 좌절됐다. 그러나 최광호는 3~4위전이라 할 수 있는 최종 6라운드에서 대만 쉬용위 선수를 꺾고 3위를 차지했다.

12회 대회까지 한국은 총 7회 우승했으며 중국은 이번 대회까지 4회 우승을 차지했다. 대만도 2011년 제6회 대회에서 천쯔지엔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유인근기자 ink@sportsseoul.com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