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오넬 메시 사타구니 입술 문신…스페인 언론도 관심
    • 입력2017-09-13 09:43
    • 수정2017-09-13 09: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리오넬 메시 문신
사타구니에 입술 문신을 새긴 리오넬 메시. 캡처 | 리오넬 메시 인스타그램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사타구니에 입술 문신이?’

‘부폰의 벽’을 315분 만에 뚫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의 ‘입술 문신’을 두고 스페인 언론도 지속해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스페인 ‘스포르트’지 등은 메시가 지난 10일(한국시간) 에스파뇰전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5-0 완승을 이끈 뒤 상의를 벗어던지고 찍은 사진을 공개, 사타구니에 새긴 입술 문신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평소 겉으로 드러나는 문신을 즐기지 않는 메시의 성향을 고려했을 때 이례적이라고 강조했다.

메시 스스로 입술 문신을 언급한 적은 없지만 아내 안토넬라 로쿠조의 입술을 본 딴 것으로 보인다. 메시는 지난 6월 유년 시절서부터 함께 지낸 ‘첫 사랑’ 로쿠조와 결혼식을 올렸다. 앞서 메시의 문신을 두고 영국 ‘더 미러‘지 등은 다소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기도 했다. ‘더 미러’지는 ‘입술 모양의 주인공이 아내인지 확실하지 않다’며 ‘다소 유치하다’고 표현했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9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