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육지담, 장례식장에서 경솔한 태도 논란
    • 입력2017-09-13 08:53
    • 수정2017-09-13 08: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래퍼 육지담이 경솔한 태도를 보여 누리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12일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례식장 앞'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과 함께 "육개장 먹어야 할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장례식장에서 지나친 농담을 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육지담은 "죄송합니다. 제 생각이 짧았어요"라고 사과했다. 이어 "안 좋은 의도로 올린 건 아니지만 많이 지적 잘못된 것 같아서 바로 지적받고 내렸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지만 육지담은 곧 소개 문구란에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육지담 SNS 캡처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