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 "JYJ 활동? 다시 뭉치려면 4년 걸려"
    • 입력2017-08-07 15:58
    • 수정2017-08-07 15: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맨홀' 김재중이 그룹 JYJ 활동계획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맨홀- 이상한 나라의 필'(극본 이재곤 연출 박만영 유영은) 제작발표회에서 김재중은 "JYJ멤버들이 다른 시기에 입대를 해서, 다시 뭉치려면 최장 4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재 준수가 의경으로 활동 중이다. 우리는 준수의 군 제대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라 한동안은 활동 복귀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맨홀'은 '갓백수' 봉필이 우연히 맨홀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빡세고 버라이어티한 '필生필死' 시간여행을 그린 랜덤 타임슬립 코믹어드벤처. 김재중의 군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KBS2 새 수목드라마 '맨홀'은 9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ㅣ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