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플렉스 상영 없는 '옥자'의 고군분투…첫날 '예매율 3위'
    • 입력2017-06-29 10:58
    • 수정2017-06-29 10: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 인턴기자]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가 개봉 첫날부터 잔잔한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관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9일 정식 개봉한 '옥자'는 오전 10시 기준 실시간 예매율 15.5%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현재 '옥자'는 멀티플렉스 개봉 없이 전국 80여 개 극장에서만 상영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6%에 육박하는 예매율을 기록하며 관객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옥자'는 개봉 전부터 뜨거운 감자였다. 넷플릭스가 제작, 배급을 맡으면서 국내 멀티플렉스 극장들이 상영하지 않기로 결정해 논란이 된 것.


이에 대해 봉 감독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인기를 끌면 멀티플렉스 극장에서도 상영할 가능성이 있지 않겠느냐"는 손석의 앵커의 질문에 "그럴 가능성은 낮다"고 말한 바 있다.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도 '옥자'는 고군분투하며 선전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 기세가 언제까지, 또 어디까지 미칠지 주목된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영화 포스터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