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인터뷰②]송중기의 뜻밖의 인맥? "굳이 알려드리고싶지 않아요ㅎㅎ"
    • 입력2017-06-22 06:45
    • 수정2017-06-22 06:4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송중기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배우 송중기가 ‘동갑내기 친구’ 스포츠서울의 창간기념일을 축하했다.

송중기는 지난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유시진 대위의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기억되고 있는데, 오는 7월 개봉하는 영화 ‘군함도’(류승완 감독)에서는 독립군 박무영 역으로 또 다르게 다가올 예정이다. 그런 그가 잠시 인간 송중기의 모습으로 스포츠서울 독자들 앞에 나섰다.

1985년 6월 창간한 스포츠서울과 같은 해 태어난 창간스타이자 ‘꽃중기’라는 애칭이 있는 송중기가 장미꽃을 선사하며 특별한 축하인사를 전했다. 또, 그가 직접 작성한 서면 인터뷰 답문은 앳된 얼굴과 다르게 진중하면서도 솔직한 매력이 담겼다.

특히나 군전역 후 곧바로 유시진 대위 역에 몰입했고, 새 영화에서도 독립군 캐릭터여서 여전히 ‘다나까’ 군대 어투가 입에 붙어있는 모양이다. 딱딱한 듯 하지만 이내 미소를 짓게 하는 그의 말투를 상상하며 읽다보면 인간 송중기가 여실히 느껴진다.
송중기
◇송중기의 32살 생일 파티는 어떨까.
스포츠서울과 동갑이라는 말에 금세 “친구”라고 마음을 연 송중기는 새로운 절친을 소개해달라는 질문에는 비밀이라는 듯 대답 대신 웃음을 띄었다. 독자들과 ‘밀당’을 할줄 아는 화법으로도 송중기의 매력을 알 수 있었다.

Q.송중기의 생일은 9월 19일이다. 생일파티는 어떻게 하나?
보통 생일에 파티를 하지는 않습니다. 시끌벅적하게 생일 파티 하는 것을 부담스러워 하는 편이라 주위 가까운 친구들과 식사하는 정도입니다.

Q. 송중기의 가까운 친구라 하면 조인성 이광수가 떠오른다. 이들 외에 대중이 아직 잘 모르는 뜻밖의 관계가 또 있다면?
데뷔 후 너무 감사하게도 좋은 선후배,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덕분에 많이 배우고 좋은 영향을 받아 부족하지만 지금의 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는 친구들은 굳이 부연 설명 하지 않아도 워낙 좋은 분들입니다. 아직 대중이 잘 모르는 관계가 있다면, 굳이 알려드리고 싶지 않습니다.(웃음)
송중기
Q. 기억에 남는 생일선물은 뭔가. 이번 생일엔 무슨 선물을 받고 싶나.
이번 생일에는 새로 개봉하는 영화 ‘군함도’가 많은 분들께 사랑을 받는다면 가장 큰 생일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Q. 작품에서 같이 하고 싶은 배우, 다시 함께 하고 싶은 배우가 있다면.
작품에서 가장 함께 하고 싶은 배우는 설경구 선배님입니다. 많은 분들이 존경하는 배우이기도 하시고, 저 역시 후배로서 현장에서 함께 호흡을 맞춰 보고 싶습니다.

다시 함께 하고 싶은 배우는 이경영 선배님입니다. 이번 작품 ‘군함도’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지만 저에게는 너무나도 영광스러운 시간이었고, 많은 것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다시 한 번 이경영 선배님과 호흡할 수 있는 기회가 있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cho@sportsseoul.com

사진|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6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