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빈 "엉덩이 사이즈 때문에 청바지 잘 못 입어"
    • 입력2017-06-21 16:27
    • 수정2017-06-21 16: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연기 활동은 물론 최근 뷰티, 패션, 맛집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 MC로 활약 중인 배우 강예빈의 화보가 공개됐다.


bnt 측은 21일 강예빈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남양주의 한 펜션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그는 '원조 핫보디' 스타답게 섹시한 매력을 한껏 담아냈다.

청청 패션, 아찔한 매력의 모노키니 콘셉트, 콜라병 몸매를 고스란히 드러낸 크롭 래시가드 스타일까지. 거침없는 동작으로 포즈를 잡는 그의 모습에 스태프들의 감탄사가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촬영이 끝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평소 솔직 담백한 성격을 유감없이 내비쳤다. 최근 SBS CNBC '유행통신'에 출연 중인 그는 공동 MC를 맡고 있는 정인영에 대해 "그렇게 유쾌하고 재미있는 성격인 줄 몰랐다. 이 친구를 보면서 아나운서의 고정관념이 다 깨져버렸다"고 전했다.


원조 핫보디 소유자로 몸매 관리에 대해선 "1일 1식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 탄수화물을 거의 안 먹고 밥 대신 두부를 대체해서 먹고 있다"며 철저한 식단 관리법을 공개했다.


이렇게 혹독한 관리로 완벽 몸매를 유지하는 그에게 콤플렉스 부위를 묻자 주저 없이 '엉덩이'를 언급하며 "히프 사이즈가 너무 커서 청바지를 잘 못 입는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bnt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7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