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송중기, 이번엔 발리에서 목격? 또다시 불거진 열애설
    • 입력2017-06-19 08:01
    • 수정2017-06-19 08: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태양의 후예'에서 남다른 케미를 보였던 배우 송혜교와 송중기가 또다시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중국 매체 '시나닷컴' 등은 송중기와 송혜교가 최근 시간차를 두고 나란히 발리에서 포착됐다며 열애 의혹을 제기했다.


송중기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가량 발리에서 휴가를 보냈다. 15일 열린 영화 '군함도' 제작발표회를 위해 이틀 전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교는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의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에서 팬들에 포착됐다. 소속사 관계자 등 2명과 함께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밀짚모자를 깊게 눌러쓴 여성이 등장했고, 팬들은 이 여성이 송혜교라고 주장했으며 숙소 이름까지 거론됐다.


매체는 "이들이 발리 누사두아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두 사람은 약 3일 전후 차이를 두고 한국으로 돌아갔다"는 팬들의 목격담을 실었다.


반면 실제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이 공개되지 않아 추측에 불과하다는 반응이다.


한편, 송중기 송혜교는는 지난해 3월 미국 밀월여행 보도와 함께 열애설이 제기된 바 있다. 양측은 식사를 함께 했을 뿐 열애설은 아니라고 부인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ㅣ 중국 웨이보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