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톡] '성민 보이콧' 슈퍼주니어, 팬 간담회 개최…논란 잠재울 수 있을까
    • 입력2017-06-11 11:34
    • 수정2017-06-11 11: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권준영 인턴기자] 그룹 슈퍼주니어가 '성민 보이콧'사건과 관련해 팬들을 직접 만난다.

최근 슈퍼주니어 소속사 SJ레이블은 "오랜 시간 슈퍼주니어 활동을 기다려주신 팬 분들과 함께 향후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정확한 일정은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DC인사이드'의 '슈퍼주니어 갤러리'에는 "슈퍼주니어 성민 활동중지 요구 성명서 본문 및 부록"이란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성민의 슈퍼주니어 퇴출을 요구하는 성명서에는 "우리는 슈퍼주니어 팬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슈퍼주니어 갤러리로서 슈퍼주니어의 멤버 성민이 팬을 무시해왔던 행동이 슈퍼주니어의 그룹 활동에 타격을 입힐 것이 자명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이에 성민이 계속해서 슈퍼주니어의 멤버로 활동하는 것이 부당하다고 생각하여 우리의 의견을 성명서로 제기합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팬들은 "우리는 성민이 슈퍼주니어의 멤버로 활동하는 것이 앞으로의 활동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판단, 이후 슈퍼주니어로서의 활동 중단을 요구하는 바이다"고 성명을 냈다.


팬들은 2014년 9월 성민이 열애, 결혼 소식을 기사로만 알리고 피드백을 요구하는 팬들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팬들이 성민을 부르는 애칭 '미미'를 그가 자신의 아내를 칭하는 표현으로 사용한 것도 지적했다. 이와 함께 그의 군 입대 및 제대 이후 지속된 소통의 부재도 문제 삼았다.


하지만 이번 간담회로 팬들의 분노를 가라앉혀질지는 두고 볼 일이다. 팬클럽 운영 방식에 있어서도 운영자 위주의 연락 방식에 이견을 보이는 팬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kjy@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 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