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보러오세요' 관광공사, 일본 3대도시 순회하며 한국문화관광대전
    • 입력2017-05-20 09:13
    • 수정2017-05-20 09: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참고사진(1)
한국관광공사는 일본 3대도시를 순회하며 한국문화관광대전을 펼치고 있다.

[스포츠서울 이우석기자] ‘올림픽 보러오세요’ 간판들고 일본을 순회한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정창수)는 18일부터 24일까지 일본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에서 ‘2017 일본지역 한국문화관광대전’을 순회 개최하고 있다. 내년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이를 한국관광의 붐업으로 연계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방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로 시장다변화 전략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제 2시장인 일본시장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으며, 일본인 관광객은 올해 3월까지 61만4372명이 한국을 방문, 전년 동기대비 21.5% 증가를 기록했다. 최근 한반도 정세로 인하여 일본 내 방한관광 여론 악화가 우려되고 있어, 이러한 일본 내 부정적 여론 확산을 타개하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한국관광공사는 강원도,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한국여행업협회 및 여행업계 사장단, 관광벤처업체, 리조트업체 등 100여명의 방일 프로모션단을 구성하여 ‘하네다공항 한국관광홍보관 개관식’을 비롯,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 한국관광의 밤’, ‘케이콘(KCON) 2017 연계 한국관광 홍보’, ‘평창동계올림픽 서포터즈 발대식’ 등 일련의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참고사진(2)
일본 시장은 제2시장으로 지난해 229만 명이 다녀갔다.

지난 18일 도쿄 하네다공항 국제선 터미널 4층에선 한국관광홍보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김포공항과 일본 하네다공항이 양국 관광교류 증대를 통하여 양 공항 이용객 증진을 위한 공동사업 구상에서 시작했다. 한국에서는 한국관광공사를 포함하여 관계기관(강원도·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한국공항공사·한국방문위원회)이 합동으로 향후 2개월 간 평창동계올림픽을 메인 테마로 한국관광을 홍보하는 홍보관을 운영할 예정이다.

같은날 18일 오후 6시 도쿄시내 팔레스 호텔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기원 한국관광의 밤’ 행사를 개최했다. 일본의 여행업 관계기관 및 매스컴 등 200여명의 오피니언 리더들을 대상으로 올림픽 준비상황 및 강원도의 관광매력을 소개하고 한일 양국의 우호와 관광교류 증진을 논의했다.

19~21일 3일간 치바현의 마쿠하리 멧세에서 CJ E&M 주최로 개최하는 한류 이벤트 ‘케이콘 2017 재팬(KCON 2017 Japan)’ 행사에선 4만5000여 명의 일본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한국관광 홍보부스를 운영 중이다. 한국관광 홍보부스에는 올림픽과 강원도는 물론, 아띠인력거, 요트탈래, 뮤직킹 등 관광벤처업체, 의료관광, 한국전통음식 및 한국전통음악 등 다양한 한국의 매력을 행사장을 방문하는 일본의 젊은 한류 팬들에게 선보인다.

한편 22일에는 오사카에서 ‘코리아트래블마트’ 행사를 개최하며 한국의 10개 지자체, 여행업계 관계자 등이 참가해 일본 여행사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비즈니스 상담회와 한국관광 설명회를 진행한다. 24일 후쿠오카에서는 한국 남부권 7개 지자체와 관광벤처기업 관계자 등이 참석하여 현지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한국관광공사 이학주 일본팀장은 “이번 일본지역 한국문화관광대전 행사를 통하여 내년 2월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의 대대적인 홍보를 통한 붐업과 이를 통한 일본 내 방한 분위기 회복을 기대한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demory@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