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 레이더]한 작품에서 눈 맞은 연예인 A와 B 外
    • 입력2017-04-21 09:01
    • 수정2017-04-21 09: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선남선녀 스타 A와 B가 촬영장에서 묘하게 ‘썸’을 탔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촬영 도중 카메라가 돌아가지 않을 때에도 실제 연인을 방불케 할 만큼 서로에게 눈을 떼지 못하고 찰싹 달라붙어 너무나 다정하고 친밀한 모습이었다는데요. 이를 본 제작진이 “두 사람 진짜 사귀어요?”라고 물어봐도 둘 모두 웃기만 할 뿐 부정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작품속 인연이 실제 연인관계로 발전할 지 지켜볼 일이네요.

◇“연예인 C는 기가 좋지 않으니 왠만하면 엮이지 마라.” 연예인 C에 대한 관계자들의 경계 경보령(?)이 떨어졌습니다. “어떤 일이든 C와 엮여서 구설수에 오르면, 연예계 활동에 치명타를 입을 정도니 절대 억울한 일을 당해도 부딪치지 마라”는 게 주요 내용인데요. 한번은 신인 배우가 C와 함께 일을 했다가 억울한 일을 당해 사과를 받을 일이 생겼는데요. 이미 C에 대한 여러 안 좋은 일을 당한 관계자들은 오히려 신인배우에게 “그냥 억울해도 넘어가라. C는 아주 작은 일도 크게 만들어 버리는 이상한 기운이 있다”며 말렸다고 합니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C에 대해 “이제는 C가 너무 무섭다. C가 몰고다니는 나쁜 기운이 더이상 연예계에 흐르지 않기를 바랄뿐”이라면서 “피하는 게 상책이다. C가 어떤 짓을 하든 비난도 하지 말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습니다.

◇청순하고 밝고 깨끗한 이미지의 D는 보이는 모습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습관이 있는데요. 담배를 굉장히 많이 태우는 ‘골초’라네요. 담배를 피우는 게 죄는 아니지만 D와는 전혀 무관해 보이는 습관이긴 합니다. 한번은 자신이 출연한 방송 뒷풀이에 참가했는데요, 자신보다 대선배들이 많은 자리에서 스스럼없이 줄담배를 태우는 모습에 많은 이들이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입니다.

◇항상 말 많은 스타 E는 소속사를 옮긴 뒤 요즘은 좀 조용하다 싶었는데요. 워낙 뒷말이 많아서 새 회사에서도 분명히 문제가 생길거라고 관계자들이 예측들을 했었는데 뜻밖에도 아무 소문이 들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E는 “역시나”였습니다. 알고 보니 새 회사에서도 사람들과 트러블이 적지 않았지만, 이제는 회사 측에서도 아직은 참고 두고 보는 중이라고 하고요. E도 예전보다는 훨씬 성숙해서인지 불만이 있어도 대응을 예전처럼 멋대로 하지는 않는다고 하네요. 한 관계자는 “사실은 사이가 안좋다. 그래도 밖에다 표를 낼 정도는 아니고 서로 냉전 중이다. 그러다 풀리면 잘 지낼 것이고, 안되면 또 회사를 나가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추천

7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