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 레이더]겉은 소박, 속은 안하무인 이중인격의 배우 A外
    • 입력2017-03-24 08:01
    • 수정2017-03-24 08: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내가 거지같은 예능프로에 왜 출연을 해야하지?” 친근한 이미지로 최근 예능프로그램에서 활발한 활동을 중견 남자 배우 A씨가 이중적인 태도로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A는 대중앞에서는 겸손한 자세로 임하지만, 카메라 밖에만 서면 굉장히 무섭게 돌변한다고 합니다. 또 최근 출연한 예능프로그램에서는 관계자들에게 연신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허리를 굽혀 모두 칭찬을 했는데요. 여기에는 비밀이 있었답니다. A에게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야겠다”고 전하자 A는 “내가 그 거지같은 예능프로그램에 왜 출연을 해야돼?”라면서 소리를 지르며 화를 냈다는데요. 현실에서는 작가들과의 미팅에서 “제가 정말 출연하고 싶었습니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여 관계자들을 황당하게 했다고 하는데요. 심지어 그가 출연한 예능프로그램 모두 반응이 좋아 효과를 톡톡히 봤는데요. 연예계 관계자는 A에 대해 “대중들에게 소박하고 친근한게 A의 이미지다. 잘 보여야 하는 사람과 아닌 사람도 확실하게 구별한다”면서 “A의 현재 이미지는 모두 거짓, 한마디로 이중인격자라는 타이틀이 제대로 어울리는 배우”라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소속사 이동이 많은 연예인 B는 최근까지도 여러 소문속에 독자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가 여러 소속사를 옮기는 과정에서도 항상 함께한 소속사(?)가 있는데요. B는 자신의 행사나 무대와 관련해서는 과거부터 일을 봐주던 사람과 계속 계약을 맺고 새로운 소속사와는 이외의 부분만 논의하고 있다고 하네요. 사실상 수익의 대부분이 전자에 속하는데 이 사실을 잘 모르고 계약을 맺은 몇몇 회사는 결국 뒤통수를 맞고 눈물을 흘리며 계약을 해지했다고 합니다.

◇데뷔 초부터 안하무인으로 유명한 미녀스타 C가 최근 한 작품에서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하던 선배 배우 D를 질리게 하는 언행을 보였다고 합니다. 성격 좋고 연기 잘하는 D는 C에게 학을 떼며 출연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하는데요. 연예계 관계자들은 “정신세계가 특이하다고 알려진 C지만 해당 작품에서 자신보다 비중이 큰 데다 선배인 D에게 도대체 뭐라고 했는지가 궁금하다”며 비상한 관심을 보였습니다.

◇바른 이미지의 연예인 E가 겉보기와 다른 행동으로 다른 기획사 관계자들에게 경계 대상 1호로 떠오르고 있다고 합니다. 친한 연예인들에게 “SNS 등을 통해 소속사에 대한 아쉬움을 공개적으로 피력하라. 그러면 계약 조건을 더 좋게 해주더라”라는 등의 조언을 아끼지 않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E의 조언을 받은 한 연예인이 그런 방식을 답습해 해당 소속사가 발칵 뒤집히기도 했습니다.


추천

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