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레이더]수시로 사고치는 연예인 A外
    • 입력2017-03-17 08:01
    • 수정2017-03-17 08: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A양은 그분이라고 불러주세요…” 연예인A가 도를 넘은 행동으로 소속사에서도 아예 손을 놨다고 합니다. A는 상큼 발랄한 외모로 샛별로 떠오르는가 했더니, 연일 좋지 않은 태도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는데요. 툭하면 스케줄을 안간다고 하지 않는데요. 그 이유도 “오늘은 기분이 좋지 않다”, “정신과에 다녀와야 한다”며 중요한 스케줄을 펑크낸다고 하는데요. 한 관계자는 “소속사도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답답한 심정”이라면서 “A의 얘기가 아예 안나왔으면 좋겠다. 그런데 너무 A가 시끄럽고 평판이 좋지않아서 어디서부터 막아야할지 모르겠다”며 한숨을 쉬었습니다.

◇때로는 배우와 매니지먼트사들이 상도의에 어긋난 행보로 많은 연예 관계자들을 실망하게 만드는데요. 스타작가 B는 이런 ‘못된’ 짓을 자기 일처럼 분개하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내로라 하는 스타가 즐비한 기획사 C와는 전혀 일을 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지금은 스타 반열에 오른 배우 D가 과거 블루칩으로 떠올랐을 당시 D를 영세한 회사로부터 빼앗아간 매니저가 지금의 C를 차렸기 때문이랍니다. 이렇게 C가 B와 관계가 좋지 못하다는 사실을 C의 소속배우들은 과연 알고 있을까요. 또, 최근 상도의에 어긋난 모습으로 관계자들에게 충격을 준 배우 E와 기획사 F도 B에게 좋은 점수를 받지는 못할 것 같습니다.

◇미녀 스타 G는 최근 연예계 활동이 뜸한데요. 뛰어난 미모에도 데뷔 이래 작품활동을 쉬엄쉬엄해온 터라 ‘본업’에 뜻이 없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낳기까지 했습니다. 가끔씩 작품활동을 해왔고 해당 작품이 잘 되면 한동안은 광고나 화보 등을 통해서만 G를 볼 수 있었는데요. 그런데 정작 G는 연예계 관계자들을 만나면 “ 작품활동에 너무나 목말라 왕성하게 하고 싶다”고 하소연한다고 합니다.

◇최근 활동이 뜸한 한 그룹 멤버 H는 인지도나 인기에 비해 방송 등에서 많은 기회를 부여받은 편이었습니다. 다른 멤버들에 비해 소속사 대표와 유독 인간적으로 친하기 때문이라는데요. 한때 H가 소속사 대표와 사귀는게 아니냐는 소문까지 돌았을 정도입니다. 아무튼 정치력(?)이 뛰어난 건 확실한 듯 한데 소속 그룹과 별개로 H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입니다.

◇OST의 경우 가창자를 내심 짐작하고 작업을 하기도 합니다. 최근 큰 인기를 끌었던 OST 한곡도 원래는 다른 가수를 예상하면서 곡 작업을 했다고 하네요. 하지만 결국 가수쪽과 일이 틀어져서 다른 가수에게 곡이 갔다고 하네요. 결과적으로 좋은 성적을 거둔 OST지만 한편에서는 더 큰 성공도 기대할 수 있었다는 아쉬움도 있었다고 하네요. 이런 가운데 한 제작자는 “아마 가수 쪽이 여러모로 100%를 원했던 것 같다”며 원인을 짐작하기도 했습니다.

추천

6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