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남궁민, 결국 쫓겨 났다…남상미 '걱정'
    • 입력2017-02-15 22:36
    • 수정2017-02-15 22:3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김과장' 남궁민이 결국 쫓겨났다.


15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는 무혐의를 받고 풀려나 다시 회사에 복직하는 김성룡(남궁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룡은 서율(준호 분)의 훼방에도 회사에 나왔다. 하지만 곧 그는 격리됐고, 사원 대기실이라는 곳에 발령 났다.


그곳에는 김성룡 외에 한 명의 직원이 더 있었고, 김성룡은 긍정적으로 웃으며 컴퓨터를 켰다. 이때 옆에 있는 직원이 "여기서는 아무 것도 하면 안 된다"라고 알려줬지만 김성룡은 자기 할 일을 했다.


남궁민이 격리된 사실을 알 게된 윤하경(남상미 분)과 추남호(김원해 분) 등은 안타가워했고, 윤하경은 "오래 버티지 못 할 거다. 어떻게 해서든 회사에서 내쫓으려 할 거다"라고 걱정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은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뉴미디어국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