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전북에서 뛴 이우혁-이한도 영입…전력보강 착수
    • 입력2016-12-27 15:13
    • 수정2016-12-27 15: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사진좌부터_이한도_이우혁
제공 | 광주FC
[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K리그 클래식 광주FC가 뉴 페이스 영입으로 2017시즌 전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광주는 27일 전북 현대로 부터 미드필더 이우혁(23)과 수비수 이한도(22)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1993년생인 이우혁은 프로 6년 차로 산전수전 다 겪은 준 베테랑급이다. 청소년 시절부터 ‘될성부른 떡잎’으로 불리며 14, 15, 16, 18, 19세 등 각급 대표팀을 두루 거친 이우혁은 고교 졸업 후 곧바로 강원에 입단, 전북을 거쳐 통산 82경기 3골 11도움을 기록했다. 184cm 69kg의 장신으로 발기술이 좋고 패싱과 킥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광주에서는 군 입대로 자리를 비운 여름의 대체자원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지난 시즌 전북에서 프로에 데뷔한 이한도는 최전방 공격수(스트라이커)부터 최후방 수비수(센터백)까지 모두 소화하는 멀티플레이어다. 186cm의 좋은 신장과 피지컬, 안정된 볼 키핑과 빠른 스피드 등으로 2015년 용인대를 U리그 우승으로 이끌었다. 또 그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선수권 2차 예선에서는 생애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기도 했다.

사실 이 두 선수는 남기일 감독이 예전부터 눈여겨 봐왔던 선수들이라는 점에서 더욱 기대감을 높이기도 한다. 남기일 감독은 “이우혁은 장신임에도 기술력이 좋고, 패싱 능력이 뛰어나며, 이한도는 스피드가 뛰어난 멀티플레이어로 공수 밸런스 조율능력이 좋다”면서 “광주의 색이 누구보다 잘 어울릴 것으로 생각된다. 동계훈련 기간 조직력만 잘 가다듬는다면 훌륭한 선수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FC서울에서 6경기에 출전에 그친 신예 김민혁을 영입해 단번에 36경기 3골 8도움의 핵심 미드필더로 키워낸 남기일의 매직이 다시 한번 발휘될 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광주 관계자는 “동계훈련에 돌입하기 전에 선수단 구성을 마무리 짓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선수들이 영입되며 팀에 활력소가 되고 있는 만큼 2017 시즌에 대한 자신감도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dokun@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