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스타일] '인어' 전지현부터 정혜성까지, 설원 위 스키장 패션
    • 입력2016-12-28 07:01
    • 수정2016-12-28 07: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석혜란기자] 전지현부터 정혜성, 우주소녀 성소가 스키장 속 '훈녀' 패션으로 남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동시에 여성 팬들의 부러움을 자아내고 있다.

▲ 럭셔리한 '인어' 전지현의 스키복


지난 1일 방송된 SBS '푸른바다의 전설' 속 허준재(이하 이민호 분)는 첫눈이 보고 싶다는 인어 심청(전지현)의 말에 스키장으로 데려갔다. 이때 허준재는 늘씬한 몸매가 드러나는 순백의 스키복을 빼입은 심청의 자태에 반했고 시청자들 역시 그녀의 여신 자태에 시선이 집중됐다. 방송 이후 '전지현 스키복'으로 각종 SNS 및 온라인에서 뜨거운 반응을 보였지만 340만 원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놀라움을 더했다.


▲ '우결' 속 당돌한 아내 정혜성의 스키복


정혜성은 지난 17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해 화사한 보드복 자태를 뽐냈다. 베이비핑크 컬러의 보드 점퍼에 새하얀 털 모자로 코디한 정혜성은 청순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 섹시한 매력 물씬 풍긴 야노시호의 스키 패션


일본의 톱모델 야노시호는 브라 톱 위에 레드 컬러 스키 재킷을 걸치고 탄력 있는 가슴라인을 과시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선명한 레드립에 시크한 표정으로 포즈를 취하며 관능미를 마음껏 발산했다.


▲ 상큼함 강조하고 싶다면 성소처럼


걸그룹 우주소녀 멤버 성소는 전체적으로 파스텔 톤의 스키복 패션으로 상큼한 매력을 뽐냈다.


▲ 유라-강민경, 뽀얀 피부 돋보인 프린트 스키복


유라와 강민경은 화려한 패턴의 보드복 패션으로 잡티 하나 없는 뽀얀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뉴미디어국 shr1989@sportsseoul.com


사진 ㅣ MBC, SBS 방송화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야노시호, 유라, 강민경 인스타그램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