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바다' 전지현, 이민호와 달달 "못 본 시간만큼 보고 싶으니깐"
    • 입력2016-12-15 22:15
    • 수정2016-12-15 22: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푸른바다' 전지현과 이민호가 달달함을 자아냈다.


15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이하 '푸른바다')에서는 허준재(이민호 분)와 달달함을 자아내는 심청(전지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시아(신혜선 분)와 함께 나갔다가 밤 늦게 들어온 허준재를 걱정한 심청은 8시까지라는 허준재의 통금 시간을 언급했다. 하지만 허준재는 집 주인은 다르다며 넘어갔다.


그러자 심청은 허준재를 째려보며 놀라게 했다. 이에 허준재가 따지자 심청은 "내 눈이야. 화는 나는데 어떻게 할 수 없으니까"라면서도 "못 본 시간만큼 보고 싶으니깐"이라며 달달한 마을 뱉었다.


뉴미디어국 purin@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