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바다' 전지현, 거짓말한 신혜선에 "네 말 반대로 할게"
    • 입력2016-12-08 22:40
    • 수정2016-12-08 22:4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수현기자] '푸른 바다의 전설' 전지현과 신혜선이 기싸움을 벌였다.

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는 심청(전지현 분)이 차시아(신혜선 분)에게 허준재(이민호 분)를 좋아하게 하는 방법을 물었다.


이날 심청은 차시아에게 "남자가 여자를 좋아하게 하는 방법이 있냐"며 "허준재가 날 좋아하게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차시아는 "준재는 쉽다. 준재는 사람이 눈 앞에 없는 걸 좋아한다. 자꾸 눈 앞에 있으면 오히려 싫어한다"라고 거짓말 했다.


이에 심청은 "거짓말. 여기 사람들은 다 거짓말을 한다"며 "네가 말한 반대로만 하면 되는 거지?"라고 새침하게 말했다.


심청은 집에 돌아온 허준재의 곁에 꼭 붙어다니며 귀찮게 했다.


한편, SBS '푸른 바다의 전설'은 우리나라 최초의 야담집인 어우야담에 나오는 인어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뉴미디어국 jacqueline@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