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한석규, 의사 자격 정지됐다…서현진도 위기 (종합)
    • 입력2016-11-29 23:01
    • 수정2016-11-29 23:1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 서현진이 뜻하지 않은 곳에서 암초를 만났다. 한석규는 의사 자격이 정지됐고, 서현진은 의사자격 박탈까지 될 수 있는 위기를 맞았다. 이 가운데 유연석은 기지를 발휘, 주현을 돌담병원으로 불러들였다. 한석규, 서현진은 반전을 맞을 수 있을까.


2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는 낫을 든 괴한(이철민 분)에게 인질로 붙잡힌 윤서정(서현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괴한은 수술대 위에 누운 환자가 강간범이라며 그를 죽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털어놨다. 한푼이라도 벌자고 집을 비운 사이 끔찍한 범죄가 일어났던 것.


가슴 아픈 사연에도 불구하고 김사부(한석규 분)는 냉철함을 잃지 않고 수술를 강행했다. 그렇게 수술이 끝나고 김사부는 괴한에게 "환자를 죽이든 말든 본인 선택이다. 다만, 더 많은 걸 잃지 않길 바란다. 당신 가족까지 잃지 않길 말이다"고 설득했다. 김사부의 말에 설득당한 괴한은 모든 걸 체념하고 경찰에 연행됐다.


수술 이후 윤서정을 다시 만난 김사부는 "그때 정말 잘했다"며 칭찬했다. 윤서정은 낯선 김사부의 걱정에 애틋한 감정을 느꼈다. 김사부는 "정신줄 놓지 말라"며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 것을 지시했다. 반면, 김사부는 강동주에게만은 여전히 차가웠다. "왜 이렇게 저를 싫어하냐"는 강동주의 말에 김사부는 의사 답게 행동하지 못한다고 꼬집었고, 이 말에 강동주는 다시 한 번 깨달음을 얻었다.


이렇게 수술을 잘 마쳤지만 돌담병원에 여러가지 문제들이 발생했다. 거대병원의 한 관계자가 윤서정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가 있다는 걸 확인하고 이를 본원에 전달한 것.


거대병원 감찰은 김사부에게 "윤서정의 이 같은 질환을 알고도 방관했냐"며 캐물었다. 윤서정에게는 5년 전 남자친구(태인호 분)의 죽음과 관련해서도 캐물었다.


이에 윤서정은 "손목을 그은 것은 신경제 과다 복용 때문이었다"며 "한순간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서 거짓말을 할 수는 없다. 그래도 내가 의사인데"라고 말했다.


뉴미디어국 wayne@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