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이슈] 김민희, 가장 빛나는 순간을 즐기지 못한 '올해의 뮤즈'
    • 입력2016-11-26 09:40
    • 수정2016-11-26 09:4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여배우로서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상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지만 영화제에 참석하지 않은 그는 수상소감을 말하지 못했다. 배우 김민희 얘기다.


김민희는 25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7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아가씨'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지난 6월 개봉한 '아가씨'에서 아가씨 히데코 역을 맡아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였던 김민희는 그러나 홍상수 감독과 불륜설에 휩싸이며 영화계에서 자취를 감췄다. 당시 불륜설에도 김민희는 어떠한 반응도 내놓지 않았고, 대중은 물의를 일으킨 그를 지탄했다.


하지만 영화계에서 김민희는 여전히 매력적이었다. '제16회 디렉터스 컷 어워즈'에서 여자 연기자상을 수상하며 존재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이 시상식에도 김민희는 불참했다.


따라서 이번 '청룡영화상'에서도 김민희의 수상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김민희는 일찌감치 시상식에 불참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하지만 불륜설과는 별개로 김민희의 수상 가능성은 높게 점쳐졌다.


결국 김민희는 함께 후보에 오른 손예진, 한예리, 윤여정, 김혜수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따돌리고 영화제의 꽃이라 불리는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영화제에 참석하지 않은 김민희 대신 '아가씨'의 윤석찬 PD가 대리 수상했다. 윤 PD는 "오늘 김민희 씨는 참석하지 못했다. 지난 2013년부터 올해 뜨거운 여름까지 정말 누구보다도 열심히 해 준 저희의 여배우다"라며 "외국어를 연기한다는 게 참 쉬운 일이 아닌데, 누구보다 열심히 외국어를 정복해 준 김민희 씨에게 축하를 전한다. 상을 잘 전달해드리도록 하겠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올해 최고의 연기를 펼쳤고, 여우주연상을 받는 데 대해 별다른 이견이 없을 만큼 배우로서 김민희는 완벽했다. 하지만 개인사로 인해 가장 빛날 수 있는 자리에 서지 못하고 또 감사한 분들에게 인사를 전하지 못한 김민희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그 어느때보다 아쉬움이 짙게 남았던 수상 순간이었다.


뉴미디어국 superpower@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 DB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