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응급처치 서울대병원 측 "개인정보 확인 힘들다"
    • 입력2016-11-24 14:59
    • 수정2016-11-24 14:5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젖살미녀 설리, \'아직도 소녀 같기만~\'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서울대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 매체에 따르면 24일 매니저를 동행해 병원을 찾은 설리는 응급실에서 30분간 응급처치를 받은 뒤 X-레이를 촬영했다. 설리는 손목부상으로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서울대병원 홍보팀 관계자는 “문의하신 환자는 현재 병원에 없다. 그 이상은 환자 개인 정보라 확인해드리기 힘들다”고 밝혔다.

한편, 걸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한 설리는 지난해 그룹을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 내년 개봉으로 미뤄진 영화 ‘리얼’ 촬영을 마치고 휴식을 취하고 있는 중이었다.

cho@sportsseoul.com

사진|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