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 공효진, 고경표 버리고 조정석에게 '♥ 올인' (종합)
    • 입력2016-10-26 23:00
    • 수정2016-10-26 23:1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수현기자] '질투의화신' 공효진과 조정석이 돌고 돌아 결국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2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표나리(공효진 분)가 고정원(고경표 분)에게 이별을 고했다.


이날 표나리는 홍혜원(서지혜 분)과 키스한 이화신에게 "내가 7시 뉴스 같이 할 때부터 알아봤다. 홍혜원 아나운서와 바로 사귈 거냐"며 따져물었다. 표나리의 행동을 보고 뭔가 눈치를 챈 이화신은 "너 지금 그거 금수정(박환희 분) 때하고는 다른 반응이다. 너 지금 고정원(고경표 분) 여자한테는 질투 안하고 내 여자한테만 질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너 지금 심장이 소고기처럼 불 위에 구워지는 거 같지? 내가 그 기분 잘 안다"며 "표나리가 날 더 좋아한다"라고 소리까지 지르며 좋아했다.


표나리는 고정원에게 "여기 있는 동안 달력에 누구랑 살면 좋을지 표시했는데, 거긴 온통 정원 씨 이름 뿐인데도 기자님만 질투가 났다"라고 고백했다. 표나리는 "이게 정말 이상한데, 이게 답인 것 같다"라고 털어놓았다. 고정원은 "화신이 대학 때 이후로 여자 3개월 이상 만난적 없다"며 설득하려 했지만 표나리는 "나도 질투에 눈이 멀었나보다"라고 말하며 고정원의 곁을 떠났다.


이화신은 표나리의 마음을 알면서도 냉랭하게 외면했다. 시장 선거를 함께 하게 된 이화신과 표나리는 합을 맞춰보면서도 티격태격했다. 질투의 눈이 먼 표나리는 홍혜원과 술을 마시러 간 이화신의 뒤를 밟으며 이야기를 엿들었다.


표나리는 이화신에게 "내가 뭐든지 다 해줄게. 나랑 연애 좀 하자. 제발"이라고 애원했다. 이화신은 "제일 친한 친구랑 그렇게 됐는데 시간을 좀 줘야지"라고 진짜 속내를 털어놓았다. 표나리는 그동안 서러웠던 마음에 눈물을 터트렸다. 이화신은 "표나리씨 이제 저랑 좀 사귀어 줄래요"라고 고백하며 키스했다.


뉴미디어국 jacqueline@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