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NC 김경문 감독 "잠실서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임할 것"
    • 입력2016-10-22 16:47
    • 수정2016-10-22 16:4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SS포토] 승리 NC 김경문 감독 \'응원 감사합니다\'
22일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LG 트윈스의 ‘2016 KBO 리그 플레이오프’ 2차전이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렸다. NC 김경문 감독이 경기 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마산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마산=스포츠서울 장강훈기자] NC가 한국시리즈 진출에 1승만을 남겨뒀다.

NC는 22일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6 KBO리그 LG와 플레이오프(PO) 2차전에서 7회말 2사 후 박석민의 좌월 2점 홈런으로 2-0 승리를 따냈다. 선발 재크 스튜어트가 7.1이닝 동안 삼진 7개를 곁들이며 단 2안타 무실점으로 팀을 반석위에 올렸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네 번이나 경험한 베테랑 박석민이 7회말 2사 1루에서 LG 선발 데이비드 허프가 던진 몸쪽 빠른공을 담장 밖으로 보내 경기 MVP로 선정됐다.

NC 김경문 감독은 “경기를 해보니 데이비드 허프의 구위가 좋아 많은 점수가 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스튜어트가 해커에 이어 허프에 뒤지지 않게 잘던져줬다. 어제는 좋은 타구가 펜스 앞에서 잡히길래, 7회에는 (박석민이) 나와야 이긴다고 간절하게 기도했다. 마침 2점 홈런이 나와 다행이다. 어제 (끝내기)좋은 기가 오늘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2연승은 기대도 안했다. 선수들이 부담을 갖고 있기 때문에 첫 경기가 중요했다. 첫 경기가 풀리지 않으면 수세에 몰릴 수 있었는데 1차전을 잘푼 덕분에 흐름을 가져왔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은 스튜어트에 이어 원종현이 등판해 팬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원종현은 최고 155㎞짜리 구속을 회복해 1.1이닝 동안 2안타 무실점으로 승리의 주춧돌을 놓았다. 김 감독은 “포스트시즌에 불펜 보직을 정하려고 하지는 않는다. 투수들에게 부담을 갖게 하지 않으려는 포석이다. (원)종현이가 투구수가 적어 맡기려고 했는데 부담을 느끼는 것 같아 (이)민호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연습경기에서 본 투수들의 구위 중 이민호가 가장 좋다고 판단해 결단을 내렸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1차전에서는 마무리 임정우에게, 2차전에서는 강력한 선발인 허프를 눌렀다. 김 감독은 “LG도 경기를 하면서 팀이 좋아지는 게 보였다. 우리도 경기를 치르면서 승리의 맛을 보면서 짜임새가 갖춰지는 느낌이다. 아직 도취될 상황은 아니다. 아직 1승 남았기 때문에 잠실에 가면 첫 경기라는 각오로 임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3차전에는 어린 친구가 선발로 나가야하는데 형들이 2승을 안겨줬기 때문에 부담을 내려놓고 던질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 3차전은 난타전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맞춰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zzan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