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터뷰③]설현, "만남·이별 누구나 겪어, 난 지금 잘 나아가고 있다"
    • 입력2016-10-21 07:01
    • 수정2016-10-21 07: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설현
[스포츠서울 이지석·홍승한기자]걸그룹 AOA의 설현이 최근 2016년 ‘광고주가 뽑은 좋은 모델’로 배우 김우빈과 함께 선정됐다. 대중이 받아들이는 그의 건강미와 매력이 여전하다는 의미다. 20일 한국광고주협회가 개최한 시상식장에 수상을 하러온 설현에게 예정에 없던 인터뷰를 즉석에서 요청했다. 설현은 흔쾌히 이를 수락했다.

사실 그는 올해 많은 일을 겪었다. 정상을 향해 질주하던 소속팀 AOA는 지난 5월 야심차게 발표한 ‘굿 럭’ 활동을 채 해보기도 전에 역사인식 논란 등에 휩싸여 서둘러 활동을 마무리지었다. 설현은 공개 연애 상대였던 지코와 결별 사실이 9월말 전해지기도 했다. 힘들었을 법도 하지만 설현은 의연했다. 2016년은 그렇게 힘들지 않았다는게 그의 생각이다. 배우로, 가수로 새로운 비상을 꿈꾸는 설현은 요즘 어떤 생각을 하고, 어떻게 지내고 있까. 설현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②에 이어

-8월 공개 연애가 알려졌을때 솔직한 심정은

사실 놀랐다. 나에 대한 기사가 난 것도 놀랐지만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것에도 놀랐다. 신기하기도 했지만 무섭기도 하고 두렵기도 했다. 내 의지로 공개한 것이 아니라 더 놀랐다.

-공개 연애 후 달라진 점은


처음 연애 사실이 알려졌을 때 당황스러웠지만 그 일이 내 인생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내가 큰 잘못을 한게 아니기 때문이다. 사람은 누구나 만나기도 하고, 헤어지기도 한다. 만남과 이별은 누구나 겪는다. 나 역시 그런 과정을 겪은 거라고 생각한다.

-지난달 결별 기사 후 멤버들이나 주변의 반응은.

멤버들이 걱정을 많이 했다. 같이 시간을 보내주는 것만으로 힘이 됐다. 딱히 무언가를 하지 않아도 진심으로 나를 위로해주고 생각해 주는 사람이 있는 것만으로도 힘이 된다.

-힘든 일을 겪을 때 이겨내는 방법은.

나는 힘들 때 힘들다는 것을 내가 먼저 인정하고 주변에도 힘들다고 이야기 한다. 안 힘들어 한 것은 아니지만 힘들어 할 만큼 힘들어하고 빨리 털고 일어났다. 딱히 극복하는 방법이나 비결은 없고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괜찮아 진다.
설현
-역사인식 논란, 열애설 이후 각종 활동이 주춤해 보이기도 한다. 불안감은 없는지.

불안감이 없지 않지만 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내인생이 끝난 게 아니다.

-올해 설현이 각종 ‘악재’를 겪었다고 사람들은 생각한다

훗날 돌아볼 때 올해는 ‘그때 정말 힘들었지’라고 기억될 정도는 아니다. 많은 일을 겪어오면서 더 단단해져서 힘들어하지 않는 것 같다. 이제는 이런 상황들을 견딜 수 있는 힘이 생겼다.

-‘제2의 설현’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나오는 연예인을 보면 기분이 묘할 것 같다

내 이름을 붙여주는 것이 굉장히 감사하다. 하지만 나 역시 제2의 누군가로 비쳐지지 않고 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듯이 그 분들 역시 그런 마음이 클 것 같다.
설현
-데뷔 때와 달라진 점은

어른이 돼가는 과정인 것 같다. 예전엔 작은것에 기뻐하고 슬퍼하고 그런것에 좌지우지 됐다면 지금은 스스로 마음의 평화와 안정을 찾는 방법을 깨우쳐가고 있다. 지금은 나에 대해 더 생각하게됐다.

-데뷔 당시 목표를 얼마나 이뤘나

연습생 땐 어떤 가수가 되겠다기 보다는 눈 앞에 닥친 데뷔가 가장 중요했다. 나는 목표를 이루면 또 다른 목표를 향해 가는 스타일이다. 지금은 ‘어제보다는 더 좋은 하루를 보내자.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좋아야 한다. 어제 한 실수를 반복하지 말자’는 게 목표다. 난 지금 잘 나아가고 있다. 앞으로는 꿈을 꾸는 사람들에게 존경받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monami153@sportsseoul.com

<AOA 설현.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8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