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진영, 김유정 정체 알고도 모른 척 "모르는 척 해주는 게 도리요"
    • 입력2016-08-29 22:39
    • 수정2016-08-29 22: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구르미' 진영이 김유정을 또 도왔다.


2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이하 '구르미')에서는 풀이 죽은 홍라온(김유정 분)에게 도움을 주는 김윤성이(진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윤성은 조하연(채수빈 분)에게 따귀를 받고 풀이 죽은 홍라온을 한적한 곳으로 불러내 휴식을 줬다.


이에 홍라온은 "나으리는 제가 곤란하거나 힘들 때 꼭 나타나시네요. 신기하게"라고 말했고, 김윤성은 "뭘 길게 말하시나. 그런 걸 인연이라고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홍라온은 "제가 나으리께 제일 고마운 게 뭔지 아십니까?"라고 물었고, 김윤성은 "압니다. 모르는 척 해주는 거 아니오?"라며 홍라온의 정체를 의식한 답을 했다.


이어 김윤성은 "맞습니다"라며 "여인이 말하고 싶어 하지 않는 걸 모르는 척 해주는 게 도리요"라면서도 홍라온이 여인인 사실을 모르는 척 넘어갔다.


뉴미디어국 purin@sportsseoul.com


사진=KBS2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