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틋’ 김우빈, 배수지에게 키스와 함께 고백 ‘시한부 사랑’ 시작 (종합)
    • 입력2016-07-27 23:05
    • 수정2016-07-27 23: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이 배수지에게 마음을 고백하고 키스를 했다.


27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이하 ‘함틋’)에서는 노을(배수지 분)에 대한 마음을 참던 신준영(김우빈 분)이 마음을 열고 노을에게 다가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신준영이 노을을 매몰차게 대한 이유가 밝혀졌다. 앞서 신준영은 노을과 함께 보낸 날 노을을 데리고 지방으로 내려간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신준영은 “사실 너 데리고 섬에 가려고”라며 “그런데 나 혼자 간다. 너 데려가면 저 섬에 꽁꽁 숨겨두고 누구한테도 보내주지 않을 것 같아서 그러니까 내 눈에 띄지 마라. 다시 보이면 확 보쌈해버릴 거니까”라고 잠든 노을에게 말했다. 결국 자신의 마음을 들키지 않기 위해 노을을 매몰차게 대했던 것이다.


이어 노을은 계속해서 신준영에게 사과를 하며 화났다고 생각한 그를 풀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신준영은 속으로 열까지 세며 노을을 피했다. 좋아하는 마음을 드러내지 않기 위해 참았던 것. 또한 신준영은 엄마 심영옥(진경 분)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걔 많이 사랑해. 그래서 도망치고 있어. 걔를 눈앞에서 보면 무슨 짓이라도 할 것 같아서 도망치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아울러 집으로 돌아간 신준영은 지병으로 인해 몹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참 뒤 정신을 차린 신준영은 자신의 주방에서 요리를 하고 있는 노을이 손을 베자 물로 씻겨주면서 “아홉 반의반에 반”이라며 속으로 숫자를 센 뒤 피했다.


한편, 최지태(임주환 분)는 약혼녀 윤정은(임주은 분)가 노을의 뒤를 캐고 있는 것을 알고 모든 사실을 말했다. 최지태는 노을을 좋아하냐는 윤정은의 질문에 “맞다”라고 대답하며 윤정은이 떠나게 만들었다. 윤정은은 떠나기 전 “지금 이 순간을 후회하게 해줄게”라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다시 신준영의 집에서는 기자들을 의식한 신준영이 집안의 불을 껐다. 이어 노을이 귀신 얘기를 하며 신준영을 겁먹게 만들자 되려 노을을 겁먹게 만들었다. 이를 본 신준영은 속으로 계속 “아홉 반의반에 반”을 세며 참았다. 하지만 노을이 자신을 덮치자 신준영은 “열”이라며 “열 개까지 다 셌다. 난 열심히 도망쳤다. 난 열심히 도망쳤는데 네가 아직 여기 있는 거다”라며 노을에 대한 마음을 열었다.

이어 신준영은 노을이 만든 저녁을 먹었다. 하지만 신준영은 먹을 수 없을 정도로 짠 음식을 뱉어내지도 않고 먹으며 노을에 대한 마음을 표현했다.


노을이 신준영의 집에 있는 것을 알고 찾아간 최지태는 초인종을 누르고 “신준영 씨 집에 있죠”라며 “기자들 갔으니깐 을이 당장 내보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신준영은 노을을 내보내지 않았다. 또한 신준영은 최지태에게 “을이는 안 보낼 겁니다. 내가 가질 거다”라고 말했고, 최지태는 “을이가 물건입니까?”라며 “나도 자격이 안 되지만 당신도 자격이 안 되는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그 때 노을은 신준영의 소속사 대표가 거짓으로 스캔들을 만들어 낸 것에 대해 오해를 했다. 이에 신준영은 “뭘 보고 뭘 들었는지 몰라도 다 거짓말이다”라며 “내 말만 들어 사랑한다. 을아. 사랑해 을아”라고 고백했다. 이 모습에 노을이 눈물을 흘리며 “우리 직이 말을 들었어야 됐는데”라고 하자 신준영은 노을에게 키스를 했다.


뉴미디어국 purin@sportsseoul.com


사진=KBS2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