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축구단 아산 이전+안산시민축구단 창단 확정…22일 기자회견
    • 입력2016-07-20 14:08
    • 수정2016-07-20 14:2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8141207
안산무궁화.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이정수기자]안산시와 아산시가 프로축구단 창단을 발표한다. 경찰팀이 연고지를 옮기고 새로운 프로팀이 하나 더 생긴다.

안산시와 아산시는 오는 2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프로축구단 창단을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제종길 안산시장과 복기왕 아산시장이 참석한다.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에게 창단 의향서를 전달하는 것으로 공식적인 프로축구단 창단을 발표하게 된다. 경찰축구단과 지난 2014년 3년간의 연고협약을 맺어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한 안산시는 그동안 시민구단 창단을 적극 검토해왔다. 시민구단 전환을 염두에 두고 경찰팀과 연고협약을 연장하지 않았다.

경찰축구단은 새로운 연고지를 얻었다. 아산시와 연고협약을 맺으면서 안산이 아닌 아산으로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하게 된다. 복기왕 아산시장이 참석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안산시가 시민구단을 창단하고 경찰축구단이 새 보금자리를 얻으면서 기존 11개팀 체제의 K리그 챌린지는 내년부터 12팀 체제로 치러지게 됐다. 팀 수가 홀수여서 라운드별로 한 팀씩 휴식이 생기던 것이 사라질 전망이다.

polaris@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