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리뷰] '옥중화' 비밀 안 최태준, 진세연 손 잡을까
    • 입력2016-06-27 06:50
    • 수정2016-06-27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옥중화' 최태준이 조부에 대한 비밀을 알고 혼란에 빠졌다. 진실을 알려준 진세연과 손을 잡을지 여부에 귀추가 주목된다.


2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옥중화'에서는 성지헌(최태준 분)이 옥녀(진세연 분)로부터 자신의 조부가 박태수(전광렬 분)였다는 사실을 듣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옥녀는 성지헌을 찾아가 박태수(전광렬 분)의 존재를 알리며 그가 성지헌의 조부라는 사실을 전했다. 하지만 박태수는 "내가 역모를 모의한 집안의 자손이란 것이냐"며 버럭 호통을 쳤다. 옥녀는 박태수가 남긴 유품을 전해주려 했다. 하지만 성지헌은 유품을 받지 않았다. 그는 "오늘 말한 얘기가 다른 자에게서 나온다면 용서치 않을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후 윤원형(정준호 분)을 만난 성지헌은 윤원형에게 박태수에 관해 물었다. 윤원형은 치를 떨며 박태수와 악연을 설명했다. 이후 자신이 박태수를 역적으로 몰아서 끝장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성지헌은 밝혀진 새로운 사실에 괴로워했다. 이후 성지헌은 자신에게 닥친 운명때문에 고민에 빠졌다.


결국 괴로워하던 성지헌은 옥녀를 찾아가 그가 가지고 있는 박태수의 유품을 받아갔다. 과연 박태수가 남긴 편지를 읽은 성지헌이 자신의 조부를 죽인 윤원형에게 어떤 마음을 먹게될지, 또 박태수의 단 한명뿐인 제자인 옥녀와 손을 잡게 될지 그의 선택에 따라 '옥중화'의 스토리는 급변할 것으로 보인다.


뉴미디어국 superpower@sportsseoul.com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