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또 오해영' 에릭♥서현진, 해피엔딩 꿈꾼다 (종합)
    • 입력2016-06-22 00:15
    • 수정2016-06-22 00: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도형기자] '또 오해영' 측이 해피엔딩을 예고했다.

2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에서는 계속된 위기에 놓이는 도경(에릭 분)과 해영(서현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경은 해영에게 꽃다발을 선물하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장회장(강남길 분)과 손을 잡은 태진(이재윤 분)은 본격적으로 도경 잡기에 열을 올렸다. 태진은 먼저 도경의 스튜디오를 압수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아(남기애 분)가 도경 앞으로 또다시 대출을 하면서 도경을 더욱 힘들게 했다. 또 해영을 찾아간 지아는 "우리 아들과 당장 헤어지라"며 소리쳤다. 거기에 해영의 자존심을 긁는 말들로 그를 다시 한 번 고민에 빠뜨리게 했다.


결혼 전날 자신을 찬 태영을 찾아간 해영은 "부담은 주기 싫은데 상처주는 게 그게 사랑이니"라며 그동안 쌓아온 울분을 토해냈다. 그러면서 도경을 향한 진심을 태진 앞에서 드러냈다.


그런 해영과 퇴근길을 함께한 도경은 그에게 "사랑해"라고 고백했고, 해영은 해피엔딩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진상(김지석 분)과 수경(예지원 분)은 서로를 향한 감정을 숨기며 슬픔을 참았다. 진상이 군 입대 했을 때를 떠올린 수경은 "뒤 돌아보지 말고 가라"고 체념한 듯 말해 또 한 번 위기를 맞았다.


뉴미디어국 wayne@sportsseoul.com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