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스타일] "뭣이 중헌디!" 앞머리 있으나 없으나 꽃미모 ★
    • 입력2016-06-24 07:00
    • 수정2016-06-24 07: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석혜란기자] 배우 박신혜, 이성경, 설리의 공통점은? 바로 '앞머리 병' 유발하는 꽃미녀들이라는 점이다.

'단발로 자를까 말까' 고민하는 것처럼 앞머리도 '내릴까 말까'하는 고민도 여자에겐 숙명 같은 과제 중 하나다. 특히 앞머리는 한 번 자르면 기르기 어려워 선택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 앞머리를 내 새로운 매력을 뽐낸 이성경은 소녀스러운 느낌의 시스루뱅으로 눈길을 끌었다. 박신혜는 드라마 '닥터스'의 캐릭터를 위해 앞머리를 잘라 변신을 꾀했다. 걸그룹 에프엑스 탈퇴 이후 SNS로 팬들과 소통하며 화제를 모은 설리는 귀여운 앞머리 커트로 인기몰이 중이다.


▲ 이성경, 시스루 뱅으로 소녀 느낌 물씬


시스루 뱅은 이마가 보일 듯 말 듯한 스타일의 앞머리다. 이성경은 앞머리가 없을 땐 신비로운 여배우에서 시스루 뱅으로 귀여운 매력녀로 돌아왔다. 특히 그는 눈썹 라인을 따라 잘라 소녀 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다.


▲ '여성미+동안' 놓치고 싶지 않다면 박신혜처럼


박신혜는 SBS 드라마 '닥터스' 속 캐릭터를 위해 앞머리를 잘랐다. 박신혜의 시스루 뱅 앞머리 스타일은 살짝살짝 이마를 보이게 해 답답하지 않게 연출했다. 특히 이성경 처럼 앞머리를 뱅스타일로 내리면 귀여운 매력이 더해지지만 박신혜 처럼 가르마를 타 살짝 흩트리면 청순하거나 여성스러움이 풍긴다는 점을 염두해 두길.


▲ 설리, 귀여운 처피뱅으로 파격 변신


설리는 최근 자신의 웨이보를 통해 귀여운 처피뱅으로 파격 변신한 근황을 공개했다. 처피뱅은 앞머리를 눈썹 위로 잘라 개구쟁이 같은 분위기를 연출해 올여름 인기 있는 앞머리 스타일로 떠오르고 있으며, 설리처럼 얼굴이 작고 동그란 형일 수록 잘 어울리는 스타일이다.


특히 처피뱅은 자칫 잘못하면 색다른(?) 스타일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뉴미디어국 shr1989@sportsseoul.com


사진=스포츠서울DB, 박신혜, 이성경, 설리 SNS, 남희석 트위터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