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톡] 강남 여성혐오 살인남에 분노한 ★들, 눈물 어린 추모 물결
    • 입력2016-05-19 12:47
    • 수정2016-05-19 17: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수현기자] '강남 여성혐오 살인남'에 의한 피해자를 위한 추모의 물결이 연예계에도 퍼지고 있다.

지난 17일 오전 1시께 서울 서초구의 한 노래방 건물 화장실에서 발생한 '강남 여성혐오 살인' 피해자에 대한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해당 건물 1층에서 계단 중간에 있는 화장실에 들렀던 A(23·여)씨는 김모(34) 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9시간 만에 체포된 김 씨는 A씨와 일면식도 없었으며, 살해 이유에 대해 "사회 생활 중 여성에게 무시당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말도 안 되는 진술에 분노한 시민들은 18일 오전부터 강남역 10번 출구에 숨진 A씨를 추모하는 메시지를 담은 쪽지 등과 국화꽃, 장미꽃, 안개꽃다발 등을 놓으며 애도했다.


현재 각종 SNS에는 피해자에 대한 애도와 가해자에 대한 비난, 사회 전반에 만연한 여성 혐오에 대한 인식 변화를 촉구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사회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연예인들 또한 문제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9일 강예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떻게 이런 일이…피해는 한 명의 여성이 당했고 범인은 한 명의 남성이지만 우리 모두가 희생자가 될 수 있기 때문에 개인들의 문제로 치부하기엔 사안이 중대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강예원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피해자에 대한 추모의 뜻과 함께 강남역 10번 출구에서 진행 중인 추모 현장 사진을 함께 올렸다.


래퍼 슬릭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트위터를 통해 메시지를 전달했다. 슬릭은 "'여혐 남혐하며 서로 물고 뜯고' 제일 화나는 구절. 나에게 '남혐'은 단 한 번도 허락된 적 없었다"라는 글과 "그대도 꿈이 있던 사람이었는데"라는 문구가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키디비 또한 피해자를 추모했다. 18일 키디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추모 현장에 붙여진 포스트 잇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그가 공개한 사진 속에는 '너의 죽음은 곧 나의 죽음이기도 하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어 경각심과 함께 애통한 심정을 전했다.


뉴미디어국 jacqueline@sportsseoul.com


사진=스포츠서울DB, 강예원 키디비 슬릭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