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와 얼굴들, 8주년 기념 깜짝 공연서 4집 신곡 특별 공개
    • 입력2016-05-11 09:16
    • 수정2016-05-11 09:1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160511_장기하와얼굴들_image1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밴드 장기하와 얼굴들(이하 장얼) 이 결성 8주년 깜짝 기념 공연 ‘장하다생일얼’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장얼은 지난 10일(화) 저녁 8시, 서교동에 위치한 클럽 에반스라운지에 모인 팬들과 함께 결성 시기부터 지금까지를 되돌아보며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이번 공연은 깜짝 공지에도 불구하고, 예매 시작 후 2초만에 매진되며 팬들의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공연에 오른 리더 장기하는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8년전인 2008년 5월 10일, 지금 멤버의 절반 구성으로 장얼은 첫 무대에 올랐습니다.”라고 ‘장하다생일얼’의 서문을 열며 초심으로의 추억 여행을 시작했다.

또한, 8년 간 장얼의 생일을 기념하는 자리를 가진 것은 처음이라며 첫 공연 때와 똑같은 셋리스트와 분위기로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윽고 관객의 흥을 유도하는 공연용 넘버가 아닌 ‘느리게 걷자’, ‘정말 없었는지’ 같은 잔잔한 곡들을 통해 장얼만의 특별한 감성을 선물하기도 했다.

또한, 장얼 멤버들은 차례로 첫 공연에 얽힌 추억담을 털어놓으며 에너지 넘치게 ‘달리는 공연’ 보다는 팬들과 많은 대화로 따스한 온기를 나눴다.

또한, 지금의 장기하와 얼굴들을 있게 한 ‘싸구려 커피’는 관객들의 전원 떼창을 유도하며 장얼 대표곡으로서의 위용을 증명하기도 했다.

‘나를 받아주오’, ‘달이 차오른다 가자’ 등을 통해 초기 멤버로 장얼만의 독특한 퍼포먼스를 책임졌던 ‘미미시스터즈’의 역할 역시 멤버들의 재치 넘치는 단체 안무와 관객들의 거센 떼창으로 꽉 채워졌다.

특히, 이번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다음 달 발매 예정인 정규 4집 앨범 수록곡 중 일부를 공개한 순간으로, 현실세계의 물리적 ‘냄새’를 지나간 인연에 대한 추억에 교묘히 빗댄 ‘빠지기는 빠지더라’와 ‘가장 아름다운 노래’를 깜짝 공개했다.

관객들은 신곡에 대해 열광적인 반응을 보이며 4집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마지막으로, 장얼은 향후 더욱 활발한 활동과 새 정규앨범 발매 시기를 예고함과 동시에, 곧 있을 다음 공연에 대한 기약까지 더 하며 한 시간 반 가량의 공연을 마무리 지었다.

또한, 공연이 끝난 후 팬들과 단체 기념 사진을 촬영하며 8주년 생일을 마무리했다.

한편, 한층 발전된 사운드와 다채로운 색깔로 채워진 장기하와 얼굴들의 정규 4집 앨범은 한 달여 뒤인 6월중 발매될 예정이다.
monami153@sportsseoul.com

제공 | 두루두루amc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