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선배서 경호원으로. 배우 박해진 차기작 '맨투맨' 확정…'태후' 김원석 작가와 만남 가져(공식입장)
    • 입력2016-03-29 08:41
    • 수정2016-03-29 08:3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박해진 05
배우 박해진 제공| WM컴퍼니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배우 박해진이 차기작으로 JTBC 드라마 ‘맨투맨’에 출연한다.

최근 종영한 tvN ‘치즈인더트랩’에서 ‘유정 선배’ 역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박해진은 JTBC 새 드라마 ‘맨투맨’에서 한류스타의 특수 경호원 역으로 출연을 결정했다. 박해진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KBS2 ‘태양의 후예’의 공동집필을 맡고 있는 김원석 작가와 만남을 갖고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으며, 현재 시놉시스와 대본을 받고 기대 이상의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의기투합 했다”고 알렸다.

‘맨투맨’은 한류스타의 곁에서 특수 경호를 하면서 신변을 보호하는 경호원의 이야기를 다루게 될 드라마다. 실제로 한류스타인 박해진이 한류스타를 경호하는 경호원을 연기하게 돼 이채롭다.

JTBC ‘맨투맨’은 캐스팅을 완료하면 연말쯤 방송을 목표로 촬영에 들어가게 된다.

hongsfilm@sportsseoul.com
이하 보도자료 전문

박해진의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에서 박해진의 JTBC 새 드라마 ‘맨투맨’(가제) 출연 관련 공식입장 전해드립니다.

박해진은 심사숙고 끝에 최근 JTBC ‘맨투맨’의 출연을 최종 결정하였습니다.

앞서 언론 매체를 통해 보도된 바와 같이 ’맨투맨’은 KBS2 ‘태양의 후예’의 공동집필을 맡고 있는 김원석 작가가 준비 중인 작품으로 박해진은 최근 김 작가와 만남을 갖고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으며, 현재 시놉시스와 대본을 받고 기대 이상의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의기투합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제작사 드라마 하우스의 제작력과 김원석 작가의 필력에 대한 높은 신뢰가 뒷받침 돼 차기작으로 ‘맨투맨’을 선택하였습니다.

‘맨투맨’은 톱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남자의 사연과 그와 얽힌 사건들이 풀려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로 박해진은 극 중 경호원이자 다재다능한 능력을 가진 미스터리한 남자 주인공 역을 맡을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박해진의 차기작과 관련해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 드립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